한국일보>

백종호
디자이너

등록 : 2017.03.13 11:30
수정 : 2017.03.13 15:49

[카드뉴스] ‘넘나 사랑스러운’ 기린의 모든 것

등록 : 2017.03.13 11:30
수정 : 2017.03.13 15:49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긴 목과 두 개의 뿔, 특유의 얼룩 무늬가 특징인 기린.

현존하는 육상 동물 중 가장 큰 키로도 잘 알려진 기린은 사실 신체 구조 때문에 많은 제약을 받습니다.

기린은 사실 고혈압을 평생 조심해야 하는 환자이기도 하고, 또 목소리도 없다고 하는데요. 그동안 우리가 잘 몰랐던 기린의 숨겨진 매력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기획·디자인= 백종호 디자이너

도움말=최종욱 광주 우치동물원 수의사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

언제나 점잖은 편 말이 없구나

관이 향기로운 너는

무척 높은 족속이었나 보다

노천명 시인 - 사슴 中

노천명 시인은 기린을 몰랐나 보다.

육상에서 가장 큰 동물 기린.

기린에 대해 알아보자!

기린은 암 수 모두 뿔이 있다.

기린의 뿔은 특별한 기능은 없지만 신께서 암 수 모두에게 일부러 왕관을 씌워준 것처럼 단순하면서도 우아하며 부드러운 가죽으로 둘러 싸여 있지.

기린은 고혈압 환자.

기린은 선천적으로 고혈압 환자라는 기구한 운명을 타고나지. 그래서 화내면 안돼!

기린은 목소리가 없다.

심지어 태어나는 순간조차 울지 않지. 하지만 큰 귀로 듣는 건 잘함.

기린의 앞발 차기는 강력하다.

그 발차기에 제대로 걸리면 아무리 사자라도 치명상을 입지.

기린은 네발 달린 동물들 중에 유일하게 수영을 못한다.

아마도 긴 목 때문이 아닐까?

좌우지간 기린은 사랑스럽다.

☞ 카드뉴스 더 보기 : 고아 코뿔소와 길고양이의 우정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규직 양보 없인 ‘비정규직 제로’없다
트럼프 “美ㆍ동맹국 방어할 상황되면 北 파괴할 것”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에만 집착 국가주의 시각은 미래 대비 못해”
블랙리스트ㆍ댓글부대… 점점 MB로 향하는 檢 칼끝
멕시코서 규모 7.1 강진…최소 100여명 사망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밥값 송금 스트레스는 그만… 카드 더치페이 서비스 나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