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우진
인턴

등록 : 2016.10.18 10:56
수정 : 2016.10.18 11:37

[카드뉴스] 대체 '페르소나'가 뭐야?

등록 : 2016.10.18 10:56
수정 : 2016.10.18 11:37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연극은 배우의 예술, 영화는 감독의 예술'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영화는 많은 출연진과 스태프가 참여하는 협동예술이지만, 작품성에 대한 궁극적인 권한과 책임이 감독에게 달려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많은 권한과 책임이 있다 해도 감독이 자신의 영화에 직접 주연배우로 출연하는 일은 드뭅니다.

대신 감독은자신의 작품세계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를 신중하게 캐스팅합니다. 그렇게 만난 배우와 호흡이 잘 맞을 때, 감독은 같은 배우와 지속적으로 작품활동을 함께 하기도 합니다. 배우가 감독의 '페르소나'가 되는 거지요.

국내에도 감독과 배우의 끈끈한 관계가 만들어낸 페르소나가 여럿 있습니다. 충무로를 빛내는 페르소나를 찾아 정리해보았습니다.

글ㆍ기획=정우진 인턴기자(연세대 사회학 4년)

디자인=김경진 기자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작은 공화국>

https://www.facebook.com/movielikekorea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