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진구 기자

등록 : 2017.11.13 14:00

[카드뉴스] 어느 날 건강보험증들이 내게로 왔다

등록 : 2017.11.13 14:00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병원에서 건강보험증 써 본 적 있나요? 요즘은 건강보험증을 사용하는 사람이 드뭅니다. 병원에 건강보험증 대신 주민등록증이나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내도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건강보험증은 지금도 의무 발급되고 있습니다. 2016년 한해 발급된 건강보험증은 2,140만개며, 여기에 투입된 비용만 58억6,300만원입니다.

이렇다 보니 세금 낭비를 막기 위해 건강보험증 의무 발급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데요. 한국일보가 카드뉴스로 정리했습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8월, 드디어 이직 대성공! 그런데…

“새로 일 배우느라 한참 바쁜데 집으로 편지가 2통 연달아 왔어요.” “모두 건강보험증이었어요.”

“딱 ‘하루’ 백수였는데 지역 건강보험증과 직장 건강보험증이 새로 발급된 거죠” 건강보험증 한 번도 쓴 적 없는데… 완전 세금 낭비 아닌가요?

한 해 발급되는 건강보험증은 2,000만개! 세금 60억원이 이곳에 쓰여지고 있다는데요

“남편이 일용직이어서 이직이 잦은데 그 때마다 건강보험증이 나오더라고요.” 일 년에 4번 받았다는 사람도 있다고!

문제는 그 누구도 건강보험증을 쓰지 않는다는 것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으로 대체 가능하기 때문!

“쓸모 없는 건강보험증 아예 없애거나 필요한 사람만 주면 안 되나요?” 쏟아지는 시민들의 불만

건강보험증을 없애면 미성년자나 외국인 노동자는 건강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다만, 일부 사안에 대해선 선택적 발급할 예정입니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나와야 한다”(남은경 경제정의실천연합 팀장) 아무도 쓰지 않는 건강보험증 의무 발급 반드시 필요할까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자괴감 든다”, “괴롭다” 작심발언 쏟아낸 이국종 교수
“담 허물어졌는데 보상금 0원”…1년 지나도 상처 여전한 경주 진앙
‘낙하산’ 논란에 대한 국민연금 이사장의 답변
[짜오! 베트남] 너도나도 스타트업...베트남은 창업 열풍
[카드뉴스] 가난과 역마살이 만든 ‘배우 김상호’
“강원 동해안 벨트를 사수하라”…AI방역 초비상
테이저건 쏜 경찰 목 조른 20대 '정당방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