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설이
인턴PD

백종호
디자이너

등록 : 2016.10.09 19:34
수정 : 2016.10.09 21:59

[카드뉴스] 읽을 수는 있는데, 뜻은 모르겠어요

등록 : 2016.10.09 19:34
수정 : 2016.10.09 21:59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자랑스런 우리 말과 글을 기리는 한글날입니다. 그런데 요즘 정부나 공공기관, 공기업에서 남발하는 외국어를 보면 한글날의 의미가 많이 퇴색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온통 외국어 투성이의 정책명과 기관명 약칭 등을 보며 꼭 외국어를 써야만 했는 지 함께 생각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글·기획=한설이 인턴기자

디자인=백종호 디자이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정규직 양보 없인 ‘비정규직 제로’없다
트럼프 “美ㆍ동맹국 방어할 상황되면 北 파괴할 것”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에만 집착 국가주의 시각은 미래 대비 못해”
블랙리스트ㆍ댓글부대… 점점 MB로 향하는 檢 칼끝
멕시코서 규모 7.1 강진…최소 100여명 사망
[유쾌한 성교육] 자녀와의 건강한 섹스토크, 그게 뭐 어때서?
밥값 송금 스트레스는 그만… 카드 더치페이 서비스 나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