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설이
인턴PD

백종호
디자이너

등록 : 2016.10.09 19:34
수정 : 2016.10.09 21:59

[카드뉴스] 읽을 수는 있는데, 뜻은 모르겠어요

등록 : 2016.10.09 19:34
수정 : 2016.10.09 21:59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자랑스런 우리 말과 글을 기리는 한글날입니다. 그런데 요즘 정부나 공공기관, 공기업에서 남발하는 외국어를 보면 한글날의 의미가 많이 퇴색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온통 외국어 투성이의 정책명과 기관명 약칭 등을 보며 꼭 외국어를 써야만 했는 지 함께 생각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글·기획=한설이 인턴기자

디자인=백종호 디자이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