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은선 기자

등록 : 2017.11.11 16:00
수정 : 2017.11.28 14:41

[카드뉴스] “너, 아빠 옷 빌려 입었니?” 모르시는 말씀!

등록 : 2017.11.11 16:00
수정 : 2017.11.28 14:41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내년 봄ㆍ여름에는 어떤 옷이 유행할까? 트렌드를 엿보기 위해 해외 컬렉션을 들여다 봤습니다.

마치 아빠 옷을 빌려 입고 나온 듯한 큼직한 옷을 입은 모델들이 줄지어 런웨이를 걷고 있네요.

사실 오버사이즈 패션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스타일은 아닙니다. 패션은 원래 돌고 도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간단하지만, 오버사이즈 트렌드를 거슬러 올라가 보면 이런 옷이 등장한 몇 가지 이유를 만날 수 있습니다.

남성복은 최근 20여년 정도를 제외하면 거의 오버사이즈가 주류였습니다. 때문에 오버사이즈 룩은 여성의 사회 진출과 더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고, 최근 그 이유가 더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그 인기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 같은 ‘오버사이즈 패션’이 등장하게 된 배경을 카드뉴스로 정리해봤습니다.

정은선 기자 espoir@hankookilbo.com

“아빠 옷 빌려 입고 나온거 아니에요” 오버사이즈 패션의 귀환, 왜?

얼마 전 끝난 2018 S/S 패션위크에는 오버사이즈 옷이 여전히 많이 등장했는데요.

한동안 슬림한 옷이 트렌드였다면 최근에는 오버사이즈 룩이 대신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몇 가지 주목할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 세계 대전과 여성 패션의 변화

세계대전 이후 변화된 여성의 삶과 함께 여성복에도 큰 변화가 찾아옵니다. 사회활동을 하기 시작하자 여성들은 코르셋을 거부하고 편한 옷을 찾게 되죠.

▦ 1980년대 여성스럽게 NO!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높아진 이 시기에는 남성적 패션아이템인 ‘파워 숄더 재킷’이 각광을 받게 됩니다.

▦ 젠더리스 시대, 더 강력한 복고의 등장

최근 떠오르고 있는 트렌드는 성별 경계가 사라지는 ‘젠더리스’ 인데요. 젠더리스와 오버사이즈가 만나 더 과장된 형태의 패션이 등장합니다.

오늘날의 오버사이즈 룩에 담긴 메시지는 결국 “내 몸과 옷차림을 지금까지 보던 방식으로 보지 말라”는 것입니다.

물론 단순히 트렌드라 입는 사람도 있죠. 그러나 더 중요한 건 의지와 목적을 갖고 오버사이즈를 입는 사람도 생겨난다는 점입니다.

전복적 룩의 핏은 통념을 흔들고 무엇이 문제인지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듭니다.

옷을 만드는 건 디자이너의 몫이지만, 그 맥락을 갖고 무엇을 하느냐는 결국 입는 이들의 몫이니까요.

기사원문: 박세진의 입기, 읽기

제작: 정은선 기자

사진출처: 한국일보 자료사진, 셀린느, 미우미우, 게티이미지뱅크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급상승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청와대 “JP에 무궁화장 추서'…문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