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기자

등록 : 2017.11.24 14:00

[카드뉴스] 맞아야만 '데이트 폭력'인가요?

등록 : 2017.11.24 14:00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헤어진 후에도 집 앞으로 불쑥불쑥 찾아오는 전 남자친구, “만나주지 않으면 어떤 짓을 저지를지 모른다” 협박 당해도 경찰이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합니다.

‘신체적 가해행위’가 없었기 때문이라는데요. 대체 무엇이 문제인 걸까요? 한국일보가 카드뉴스로 정리했습니다.

기획·제작: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전 남자친구와의 이별 후, 집 밖으로 나가는 게 무서워졌어요” 어느 직장인 A씨의 고백

“안 만나주면 무슨 짓을 할지 몰라” “날 버린다면 자살해 버릴거야” 매일 새벽, 그녀의 휴대폰은 쉴새 없이 울렸습니다

전 남자친구는 급기야 A씨의 회사와 집 앞까지 찾아오는데… “혹시라도 마주치면 해코지라도 당할까 매일 두려움에 떨었어요”

결국 참다 못해 경찰서를 찾았지만 그녀에게 돌아온 대답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아직 사랑해서 그런 거 아니겠습니까” “혹시라도 맞으시면, 그 때 다시 오시든가요”

“나는 당장 미칠 것 같은데 당하고 나서야 오라니” “언어 폭력은 폭력이 아닌가요?” 피해여성들의 항의가 쏟아졌지만…

형법상 별다른 규정이 없기 때문에 데이트 폭력도 일반 폭행처럼 ‘구체적 피해사실이 있을 때’ 에만 처벌할 수 있다는 것이 경찰의 입장이었죠. 경찰=“물리적인 폭력이 발생하지 않는 한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어요”

해마다 데이트 폭력 사건이 늘어가는 가운데 이와 같은 안이한 대응이 ‘폭력의 강도를 키울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결국은 ‘데이트폭력 관련법’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 전문가=”다른 범죄보다 보복 우려 높고 재범 가능성도 높아 ‘가중처벌’이 필요하죠”

피해자들은 입을 모아 말합니다. “육체적, 성적 폭력 뿐 아니라 정신적, 언어적 폭력까지 모두 데이트 폭력에 포함시켜야 합니다”

피해자들이 느끼는 심리적 공포감까지 함께 보듬을 수 있는 법안이 하루 빨리 통과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기획·제작: 박지윤 기자

사진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한국일보 자료사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급상승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회 정상화 마지막 퍼즐, 상임위원장 선출 마무리
송영무 “정무적 판단으로 기무사 문건 비공개”...풀리지 않는 의혹
‘비정상’ 트럼프, 푸틴 앞에서도 목소리 높일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