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로
인턴기자

백종호
디자이너

등록 : 2017.05.29 14:00
수정 : 2017.05.29 14:00

[카드뉴스] "네 덕분에 웃어" 무심한 듯 다정한 할머니와 고양이

등록 : 2017.05.29 14:00
수정 : 2017.05.29 14:00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무덤덤하게 흘러가던 할머니의 일상에 활력을 준 새침하고도 정 많은 고양이가 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미 인기가 대단한 할머니와 고양이 ‘순돌이’ 이야기인데요.

4년 전 길고양이였던 순돌이를 집으로 데려온 딸 정서윤 씨는 노년의 어머니와 순돌이의 일상을 사진으로 담고 있습니다. 최근엔 정 씨가 결혼하면서 남편의 반려묘 ‘꽃비’도 한 식구가 됐는데요. 사진의 따스한 색감처럼 포근하고 다정한 이들의 일상을 소개합니다.

기획·글= 김서로 인턴기자 (이화여대 행정학 4)

디자인= 백종호 디자이너

서로에게 무심한 듯 다정한 할머니와 고양이가 있습니다.

짐짓 무뚝뚝한 할머니와 새침한 성묘 순돌이. 소소한 일상 속에서 둘은 알듯 모를 듯 서로 아낀답니다.

할머니는 순돌이의 재롱을 내심 바라지만 순돌이는 좀처럼 손을 내어주지 않네요.

대신 때때로 할머니 곁에 슬쩍 다가와 몸을 비비며 '감질나는 애교'를 보여주죠.

그렇게 순돌이는 무덤덤하게 흘러가던 할머니의 일상에 활력이 됐습니다.

4년 전 길고양이였던 순돌이를 집으로 데려온 정서윤 씨는 순돌이와 어머니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전하고, 사진집도 냈습니다.

"노년의 어머니도 성묘인 순돌이도, 언젠가는 이별하게 되겠죠. 그 때에 되돌아보면 소중할 순간들을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요."

최근 정서윤 씨가 결혼하면서 남편의 반려묘 꽃비도 한 식구가 되었답니다.

순돌이와 달리 일명 '개냥이'인 한 살배기 꽃비는 애교 많은 말썽꾸러기에요.

제각기 다른 생의 시간을 살아가지만, 일상의 매 순간을 함께하는 할머니와 순돌이, 꽃비. 사진의 따뜻한 색감처럼 온정을 나누는 '한 식구'랍니다.

☞ 카드뉴스 더 보기: [카드뉴스] '개너자이저' 소형견이 대형견을 활용하는 법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월급 1인분, 일은 3인분… 직무관리 없는 한국은 ‘과로우울’
“때려 잡아 죽이고 싶다” 금강대 총장 ‘막말ㆍ욕설’
주진형 “최저임금 정책 이상해… 부모 없는 아이”
‘물난리에 외유’ 한국당 소속 충북도의원 3명 제명
김병만, 스카이다이빙 훈련 받다 척추 골절
[카드뉴스] 아기가 아픈데, 약이 '싸서' 단종이라고요?
美 품질만족도 조사서 당당한 1위 ‘국산차 모델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