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경
인턴기자

등록 : 2017.02.04 04:40
수정 : 2017.02.04 04:40

[카드뉴스] ‘더 킹’ vs ‘공조’ 본격비교

18일 나란히 개봉... 쌍끌이 흥행몰이

등록 : 2017.02.04 04:40
수정 : 2017.02.04 04:40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지난달 18일 함께 개봉한 한국영화 ‘더 킹’과 ‘공조’가 엎치락뒤치락 박스오피스 1, 2위를 오가며 흥행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더 킹’은 조인성과 정우성, ‘공조’는 현빈과 유해진 을 주연으로 내세웠습니다. 인기 남자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인다는 점이 닮았습니다. 하지만 두 영화는 장르부터 다릅니다. 현 시국과 맞아떨어지는 범죄 드라마 ‘더 킹’과 유쾌한 액션 영화 ‘공조’는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죠. 올 초 극장가를 뜨겁게 달군 두 영화를 전격 비교해보았습니다.

글ㆍ기획=최유경 인턴기자 (이화여대 언론정보학과 3)

디자인=김경진 기자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작은 공화국> https://www.facebook.com/movielikekorea

지난달 18일, 나란히 개봉한 두 한국영화 ‘더 킹’과 ‘공조’가 인기몰이 중입니다. 어떤 영화부터 봐야 할 지 고민된다고요? 닮은 듯 다른 두 영화를 비교분석 해봤습니다.

1. 배경

<더 킹> 검사 세계

무소불위의 권력을 쥔 대한민국 검사들의 맨 얼굴을 파헤친다. 19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격동의 현대사는 덤이다. “뭐야, 검사 다 이래?” 99%의 검사들은 평범하게 산단다. 여기, 이들은 바로 그 1% 검사다.

<공조> 형사 세계

북한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형사 강진태(유해진)의 유쾌한 공조수사가 펼쳐진다. 살벌한 북한형사와 허당미 넘치는 남한형사가 보여주는 확연한 온도 차가 재미있다.

2. 관람 포인트

<더 킹> 풍자해학

부조리한 사회와 대놓고 ‘맞짱’ 뜨는 시국 풍자물이다. 역대 대통령들의 실명과 과거 영상을 쿨하게 사용하는 대범한 면모도 보인다. ‘그분’의 깜짝 출연에도 놀라지 마시길.

<공조> 코믹액션

쏜다. 달린다. 뛰어 넘는다. 급기야 난다. 더할 나위 없는 화려한 액션으로 눈이 호강한다. 웃음은 유해진에게 맡겨두고 편하게 즐기시라.

3. 여심저격 주인공

<더 킹> 조인성

영화는 유독 풀샷이 아름다운 조인성의 일대기이다. 교련복도, 수트도, 샤워 가운도 멋들어지게 소화해내는 그의 최대 매력은 “양아치 같은 눈빛”이란다.

<공조> 현빈

무뚝뚝하지만 내 사람에겐 따뜻한 싸움 마스터의 기행열전에 가깝다. 17대 1로 싸우는 건 물론 물에 젖은 휴지로 사람을 때려눕히는 이 잘생긴 형사에게 반하는 건 시간 문제다.

4. 매력적인 악역

<더 킹> 정우성

본인이 곧 대한민국의 역사라는 이 절대권력의 검사는 누군가를 연상케 한다. 영화의 리얼리티를 떨어뜨리는 외모지만, “대중이! 대중이!”를 외치는 그의 모습은 일견 친근하다.

<공조> 김주혁

미워하기엔 지나치게 섹시한 북한 범죄조직의 리더이다. 눈빛만으로도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내뿜는 그에게서 ‘구탱이 형’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다.

5. 코믹연기꾼

<더 킹> 배성우

믿고 보는 배우답게 완급조절에 능하다. 전형적인 ‘오른팔’ 역할임에도 첫눈에 매력적이다. 놀랍게도 “딸아, 내가 미안하다아아!”는 그의 애드리브란다.

<공조> 유해진

웃음이 있는 곳엔 유해진이 있다. 내공이 탄탄한 생활연기는 높은 타율로 관객들을 웃게 한다. 멋은 없어도 인간미는 넘치는 유해진은 현빈과의 브로맨스를 책임진다.

6. 씬스틸러

<더 킹> 김소진

“그 여자 검사 누구야?” 낯선 얼굴이지만 뇌리에 콕 박힐 만큼 존재감이 대단하다. 능글능글한 그녀의 술수에 권력자들도 맥을 못 춘다. 사투리마저 매력적인 그는 마지막까지 정의의 편에 선다.

<공조> 윤아

짝사랑에 빠진 처제는 보는 이가 다 부끄러워질 만큼 주책 맞지만, 윤아이기에 한없이 사랑스럽다. 현실 윤아와 가장 닮아있다는 왈가닥 캐릭터로 유해진과 함께 큰 웃음을 준다.

7. MVP

<더 킹> 류준열

대선배 정우성과 조인성 사이에 껴서 압사당할 거라 생각했던 류준열이다. 그런데 이게 웬걸! 영화 속 류준열은 누구보다 빛난다. 사투리는 어색해도, 씩 웃어주고 떠나는 최두일이의 뒷모습은 심히 멋있었다. 고향친구의 의리는 언제나 옳다.

<공조> 현빈

건물 사이를 날아다니고 달리는 차에 매달려 총을 쏘는 현빈은 단연 돋보인다.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위해 시스테마 무술을 연마했다는 그는 그동안 왜 액션 연기를 안 했나 싶을 정도로 빼어나다.

8. 추천대상

<더 킹>

추천 – 친구와 함께 즐기고 싶다면. 현 시국에 신물이 났다면. 이쯤에서 한국 현대사를 훑어보고 싶다면. 조인성X정우성 조합이 궁금하다면.

비추천 – ‘박사모’라면. 우병우, 김기춘, 진경준 과의 검사들이라면.

<공조>

추천 – 가족과 함께 즐기고 싶다면. 따뜻한 감동을 느끼고 싶다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를 찾는다면. 머리를 비우고 크게 웃고 싶다면.

비추천 – 북한말 알레르기가 있다면. 무겁고 진지한 형사물을 기대한다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