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은선 기자

등록 : 2018.01.04 14:00

[카드뉴스] 알아두면 돈 버는 치아 관리법

등록 : 2018.01.04 14:00

마우스 커서를 이미지 위로 올려 좌우로 넘겨보세요

구강 위생을 위해 치약, 구중청량제 등을 많이 사용하면서도 정작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적절하게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치아 관리의 가장 기본인 칫솔질은 무조건 열심히 하는 것 보다 '정확하게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한데요. 어릴 때부터 칫솔질을 해왔는데도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비급여 대상이 많은 치과 진료는 비용 부담에 꺼리시는 분들이 많은데 몇 가지 칫솔질 요령을 숙지하셔서 치아를 건강하게 지키시기 바랍니다.

제작: 정은선 기자

예부터 건강한 치아는 '오복' 중 하나였습니다. 치아가 삶의 질을 좌우하는 요소이기 때문인데요. 여러분의 치아 건강은 안녕하신가요?

치아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칫솔질' 입니다. 하루 세 번 칫솔질을 하는 데도 치아에 이상이 있다면 '바른 칫솔질'을 하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합니다.

01. 치아·잇몸 상태에 따라 칫솔·치약 선택

칫솔모는 치아 2개 반 정도 덮을 정도 크기가 적당하며, 치약은 치아와 잇몸에 문제가 없다면 중간 정도 마모성이 적당합니다. 단, 충치가 잘 발생하는 사람은 불소 성분 1,000ppm 이상 함유된 치약을 고르세요.

02. 칫솔질할 때 치약에 물 묻히지 마세요!

치약을 사용할 때는 칫솔모 길이의 절반 또는 3분의 1정도의 적당량만 짜서, 물을 묻히지 않고 바로 칫솔질을 해야 합니다. 이는 치약 속 연마제 성분이 물에 닿으면 효과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03. 칫솔질, 하루 세 번이면 충분하다?

하루 세 번 칫솔질은 치아관리의 최소한의 횟수입니다. 특히, 흡연자는 치주질환 위험이 높은 만큼 하루 3회 이상 꼼꼼하게 칫솔질을 해야 합니다.

04. 잇몸·치아 사이사이도 잘 닦아내야

국민의 70%는 양치할 때 잇몸을 제대로 닦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500종의 치아 세균은 잇몸에도 서식하므로 잘 닦아줘야 합니다. 또, 잇몸질환으로 상처가 생기면 이 부위를 통해 입 속 세균이 온몸에 퍼져 질환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05. 구중청량제, 바른 사용법 알고 계세요?

가글액으로 불리는 구중청량제는 성인과 만 6세 이상 어린이가 1일 1~2회, 30초 정도 가글한 뒤 뱉어 냅니다. 사용 후 30분 정도는 음식물을 먹지 않는 게 좋습니다.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은 치아 관리에도 꼭 들어맞는 말입니다. 어려서부터 바른 칫솔질 습관을 들일 수 있도록 부모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작: 정은선 기자

기사원문: 김치중, 권대익 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