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운영
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우리말 톺아보기] 어려운 띄어쓰기

국립국어원에 많이 들어오는 질문 상위 20개 중 11개가 띄어쓰기와 관련된 것이다. 그만큼 띄어쓰기는 맞춤법 중에서도 사람들이 많이 어려워하는 부분이다. 우리말에서 띄어쓰기가 ...

2018.02.20

[우리말 톺아보기] 외국어 표기와 새 문자

외국어가 우리 언어에 많이 들어오면서, 외국어 표기와 관련한 제안들도 많다. 그 중 빈번히 제기되는 것은 외국어 표기를 원어에 가깝게 하기 위해 현용 한글 자모에는 없는 문자를...

2018.02.13

[우리말 톺아보기] 우리말은 어디까지?

국어 관련 일을 하다 보면 어떤 말이 우리말인지 아닌지 질문을 받는 경우가 있다. 주로 새로 생긴 말이나 외국에서 들어온 말이 질문의 대상이 된다. 이런 질문을 받으면 우선 국...

2018.02.06

[우리말 톺아보기] 남과 북의 언어

평창 동계 올림픽 남북 공동 입장이 확정되었다. 이와 관련해 남과 북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하였는데, 여기서 북측이 사용한 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측이 사용한 ...

2018.01.30

[우리말 톺아보기] 언어 순화, 고유어의 함정

사람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말을 좀 더 쉬운 말로 바꾸는 것을 ‘언어 순화’라고 하고, 이렇게 해서 나온 말을 ‘순화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문교부 주도로 1977년에 순화...

2018.01.23

[우리말 톺아보기] 앞으로 되돌릴까요, 앞으로 나아갈까요?

함께 집에서 영화를 보던 친구가 이렇게 말한다. “야, 앞으로 돌려서 보자.” 이때 ‘앞으로 돌리자’는 것은 본 부분을 다시 보자는 것일까, 아니면 안 본 부분을 건너뛰고 나아...

2018.01.16

[우리말 톺아보기] 표준어, 안 쓰면 법 위반?

2005년 국어기본법이 만들어지면서 표준어를 쓰는 것이 법으로 정해졌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국어기본법에서 어문규범에 따라 글을 써야...

2018.01.09

[우리말 톺아보기] 신어에 대한 오해와 진실

사회가 변하면서 이에 따라 새롭게 생긴 말을 ‘신어’라고 부른다. 유난히 변화가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신어도 많이 나타난다. 신어는 일시적으로 유행하다가 사라지는 것도 있고 지속...

2018.01.02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핵화 대화 대비? 북한, 대미외교 당국자 보낸 듯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김영철은 히틀러, 살인마” 원색적 비난으로 투쟁 수위 높이는 한국당
트럼프 “제재 효과 없으면 제2단계 가야할 것”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이상호 “승부처 4강…후회 없이 타자고 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