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지은 케어
옥스퍼드대 한국학ㆍ언어학과 교수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삶과 문화] 영어 교육 이를수록 좋지만

언어 교육은 일찍 시작할수록 좋다. 나이가 어릴수록 아이들이 말을 쉽게 배우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언어학자들은 두 살 반 정도를 아이들이 모국어를 습득할 수 있는 ...

2017.10.13

[삶과 문화] 영어 교육의 첫 과제 ‘영어 울렁증’ 없애기

외국어 울렁증 혹은 공포증(Foreign Language Anxiety)은 말 그대로 외국어를 접할 때 나타나는 심리적 두려움이다. 언어 교육에서 요즘 이 외국어 울렁증에 대한...

2017.09.15

[삶과 문화] 문화로 소통하며

동시통역사로 일하는 한 지인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중요한 비즈니스 통역이었는데, 영국인 파트너가 한국여성 파트너에게 스카프가 참 예쁘다고 칭찬했을 때, 한국인 파트너가 계속 부...

2017.08.25

[삶과 문화] 한국문학 세계화는 정서를 번역할 수 있어야

영어는 참 논리적인 언어이고, 담백한 언어라고 생각한다. 우리말로 여러 문장을 통해 표현해야 할 때 영어로는 한 문장으로 쉽고 간단하게 표현할 수 있을 때가 많다. 영국에 사는...

2017.08.04

[삶과 문화] 스마트폰 시대의 언어 소통에 대하여

우리말에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말이 있다. 같은 말이라도 어떤 상황에서 어떤 어투로 말하느냐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지고, 의도가 다르게 해석된다. 친구에게 저녁에 잠깐 놀...

2017.07.14

[삶과 문화] 콩글리시도 우리의 소프트파워다

얼마전 옥스퍼드 영어사전(Oxford English Dictionary의 에디터를 만나서 콩글리시 단어인 skinship의 의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일본에서 만들...

2017.06.23

[삶과 문화] 유럽에 부는 한국 드라마 열풍

한국 드라마가 유럽을 강타하고 있다. 한국어를 몰라도 자막에 의지해서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다. 드라마 때문에 한국어를 공부하려는 사람들도 많다. ‘도깨비’ ‘스킨...

2017.06.02

[삶과 문화] 다언어 다문화 아이들을 껴안을 수 있는 사회

넬슨 만델라가 남긴 유명한 말 중에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당신이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말을 한다면, 그 말은 그 사람의 머리 속으로 갑니다. 그렇지만, 당신...

2017.05.12

[삶과 문화] 언어 능력 배우는 것일까, 타고나는 것일까

영국의 초등 학교에서는 하루에 약 10페이지 정도의 그림책을 한 권씩 읽게 한다. 그것이 초등학교 1학년 숙제의 거의 전부에 해당한다. 이 숙제의 숨은 의도는 아이들이 자연스럽...

2017.04.21

[삶과 문화] 영어를 향한 씩씩한 마음이 먼저

요즘 영국에는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아이들은 EAL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학생들로 구분되는데, 영국 교육...

2017.03.31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두마리 토끼 잡은 공론화위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탈원전 추진”
종합토론 거치며 2030대 건설 재개로 돌아서
한국당,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과 결별 수순
닛산車 무자격 검사 20년전부터 계속됐다… 파문 일파만파
초유의 선수 집단반발...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R 취소
중국은 지금 ‘시진핑 마라톤 연설 열풍’
“김치여군”, “죽은 딸 팔아 출세”…‘배화여대 여혐 교수’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