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지은 케어
옥스퍼드대 한국학ㆍ언어학과 교수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삶과 문화] 소통하기 어려운 이유

사회가 변화해 감에 따라 우리말의 호칭과 화법에도 큰 변화가 잇따르고 있다. 점점 말을 하는 데 격식을 갖추어야 하는 부담이 줄어들고, 해요체와 같은 비격식체가 주류가 되어 가...

2017.11.24

[삶과 문화] 반말에 대한 단상

한국어를 배울 때 가장 어려운 점 중의 하나는 말하는 사람과 상황에 적절한 화법과 화체로 말을 하는 것이다. 어떤 단어를 어떻게 사용하는가보다도, 어떤 어순으로 말을 하는 것보...

2017.11.03

[삶과 문화] 영어 교육 이를수록 좋지만

언어 교육은 일찍 시작할수록 좋다. 나이가 어릴수록 아이들이 말을 쉽게 배우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언어학자들은 두 살 반 정도를 아이들이 모국어를 습득할 수 있는 ...

2017.10.13

[삶과 문화] 영어 교육의 첫 과제 ‘영어 울렁증’ 없애기

외국어 울렁증 혹은 공포증(Foreign Language Anxiety)은 말 그대로 외국어를 접할 때 나타나는 심리적 두려움이다. 언어 교육에서 요즘 이 외국어 울렁증에 대한...

2017.09.15

[삶과 문화] 문화로 소통하며

동시통역사로 일하는 한 지인에게 들은 이야기이다. 중요한 비즈니스 통역이었는데, 영국인 파트너가 한국여성 파트너에게 스카프가 참 예쁘다고 칭찬했을 때, 한국인 파트너가 계속 부...

2017.08.25

[삶과 문화] 한국문학 세계화는 정서를 번역할 수 있어야

영어는 참 논리적인 언어이고, 담백한 언어라고 생각한다. 우리말로 여러 문장을 통해 표현해야 할 때 영어로는 한 문장으로 쉽고 간단하게 표현할 수 있을 때가 많다. 영국에 사는...

2017.08.04

[삶과 문화] 스마트폰 시대의 언어 소통에 대하여

우리말에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말이 있다. 같은 말이라도 어떤 상황에서 어떤 어투로 말하느냐에 따라서 의미가 달라지고, 의도가 다르게 해석된다. 친구에게 저녁에 잠깐 놀...

2017.07.14

[삶과 문화] 콩글리시도 우리의 소프트파워다

얼마전 옥스퍼드 영어사전(Oxford English Dictionary의 에디터를 만나서 콩글리시 단어인 skinship의 의미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일본에서 만들...

2017.06.23

[삶과 문화] 유럽에 부는 한국 드라마 열풍

한국 드라마가 유럽을 강타하고 있다. 한국어를 몰라도 자막에 의지해서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니다. 드라마 때문에 한국어를 공부하려는 사람들도 많다. ‘도깨비’ ‘스킨...

2017.06.02

[삶과 문화] 다언어 다문화 아이들을 껴안을 수 있는 사회

넬슨 만델라가 남긴 유명한 말 중에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당신이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말을 한다면, 그 말은 그 사람의 머리 속으로 갑니다. 그렇지만, 당신...

2017.05.12

[삶과 문화] 언어 능력 배우는 것일까, 타고나는 것일까

영국의 초등 학교에서는 하루에 약 10페이지 정도의 그림책을 한 권씩 읽게 한다. 그것이 초등학교 1학년 숙제의 거의 전부에 해당한다. 이 숙제의 숨은 의도는 아이들이 자연스럽...

2017.04.21

[삶과 문화] 영어를 향한 씩씩한 마음이 먼저

요즘 영국에는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아이들은 EAL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학생들로 구분되는데, 영국 교육...

2017.03.31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문 대통령 “난징대학살, 동병상련 마음... 한중 새시대 기대”
검찰, 전병헌 영장 또 기각에 “그 동안 본 적 없는 사유”
지진피해 포항 2층 건물 옥상 난간 ‘와르르’… 인부 1명 숨져
“1달새 민원 5600건”… 임산부 배려석이 ‘싸움터’ 된 까닭은
주중대사가 文대통령 영접 않고 난징으로 간 이유
정려원 '두렵지 않다고 카메라에 주문 걸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