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천주희
문화연구자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2030 세상보기] 우리 너무 욜로족처럼 사는 거 아냐?

종종 동네친구와 저녁밥을 지어먹는다. 식재료 값을 줄여 볼 요량으로 시작한 모임이었다. 그런데 연이은 폭염으로, 우리는 집밥 대신 외식을 택했다. 제대로 된 환기구와 에어컨이 ...

2017.08.11

[2030 세상보기] “행복을 찾아서 퇴사하겠습니다”

얼마 전 지인이 “행복을 찾아서 퇴사하겠습니다”는 글과 함께 여행사진을 올렸다. 그녀의 표정은 밝아 보였고, 비슷한 시기에 퇴사한 친구와 모처럼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듯했다....

2017.07.14

[2030 세상보기] 버블경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낡은 싱크대, 오래된 고급가구, 고장 난 보일러, 연체된 공과금 고지서. 여기는 서울 강남의 한 빌라이다. 독립한 딸이 몇 년 만에 찾은 집은 남루하다. 강남 중산층 가정에서 ...

2017.06.16

[2030 세상보기] 나는 안전한 곳에서 일하고 싶다

청년 실업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전체 실업률은 3.6%이던 것에 비해 청년 실업률은 9.8%였다. 심지어 지난해 1분기 청년 실업률은 11.3%로, ‘IMF 사태’ ...

2017.05.19

[2030 세상보기] 그 사람들은 어디로 간 걸까?

지난 주말, 안산에 다녀왔다. 많은 사람들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분향소를 찾았다. 유모차에 탄 아이에서 노인까지, 노란 리본을 달고 추모행렬에 함께 했다. 그곳에 ...

2017.04.21

[2030 세상보기] 처음이 서툰 당신에게

첫 등교, 첫 학기, 첫 직장, 첫 연애. 내게 처음은 설렘보다 낯설고 서툰 그 무엇이었다. 일터를 옮겼을 때, 나는 2주 동안 같은 질문을 반복해서 받은 적이 있다. 어디...

2017.03.24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