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인철
북뮤지션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삶과 문화] 너는 자라 겨우 내가 되겠지

김애란 소설집 ‘비행운’의 한 주인공은 하얗게 된 얼굴로 새벽부터 밤까지 학원을 오가는 아이들을 보며 생각한다. ‘너는 자라 내가 되겠지…… 겨우 내가 되겠지.’ 주인공은 어쩌...

2017.03.20

[삶과 문화] 살아있는 건 다 손길이 필요해

지난 설 명절에 아이가 아파 병원 응급실로 갔다. 접수를 하고 담당 의사가 오기까지 짧지 않은 시간이 흘렀다. 우리한테 의사가 언제 오는지 물어볼 수가 없을 정도로 많은 환자들...

2017.02.27

[삶과 문화] 소설로 읽는 교육 민주화

‘의자 차지하기 게임’을 해 보면 인간 사회의 본질이 잘 보인다. 자본주의 사회가 심화할수록 의자의 수는 줄어든다. 한 사람이 많은 수의 의자를 차지하고 내놓지 않는 게 그런 ...

2017.02.06

[삶과 문화] 무손실 감성의 소리

먼 동네 친구는 자전거를 타고 나타났다. 머리에는 귀를 살짝 가릴 정도의 작은 헤드폰이 얹혀있었고, 헤드폰 줄은 어깨를 타고 허리춤까지 내려와 낯선 음향기기에 연결되어 있었다....

2017.01.16

[삶과 문화] 내부고발자의 용기

사업에 한 번 실패하고 궁핍한 생활을 이어가고 있을 때 옛 직장 선배가 일을 같이하자고 손을 내밀었다. 내겐 마른 땅에 단비 같은 소식이었다. 선배는 막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받...

2016.12.26

[삶과 문화] 작가는 잠수사다

‘다른 사람의 일이 나와 어떤 연관을 가지는가.’ 스무 살의 내가 문학을 처음 접하면서 처음 만난 질문이었다. 처음엔 그저 재미있어서 읽기 시작했는데 읽다 보니 점점 내가 남의...

2016.12.05

[삶과 문화] 보통 노인의 구술 자서전

나는 문학을 끔찍이도 사랑한다. 문학만큼 인생에 대해 세밀하고 직접 설명해주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 인생은 의미를 부여하는 만큼 길어진다. 우리가 좋아하는 물질의 유혹에 빠져들...

2016.11.14

[삶과 문화] 굴욕이라는 스승

무대와 객석 사이에는 건너기 힘든 강이 흐른다. 관객이 무대에 선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은, 평범한 사람이 해낼 수 있는 영역을 넘어선 어떤 것이다. 그것이 충족되었을 때는 갈채...

2016.10.24

[삶과 문화] 코델리아의 대답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라는 스승의 질문에 제자 베드로는 답한다. “내 마음은 주께서 더 잘 아십니다.” 베드로는 그 사랑과 헌신의 대가로 물질이나 권력을 받을 일이 없었다. ...

2016.10.03

[삶과 문화] 새 식구 강아지

몇 달 전 고향 집에 갔더니 강아지 한 마리가 보였다. 우리 집 마당을 제집 드나들 듯이 하는 걸 보니 하루 이틀 그런 게 아닌 듯싶었다. 사연을 알아보니 딱하다. 강아지는 우...

2016.09.12

[삶과 문화] “할 수 있다”라는 말

나는 고등학교 시절의 대부분을 열등생으로 보냈다. 1, 2학년 내내 반 평균 점수를 끌어내리는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다. 공부하고 영원히 담을 쌓고 싶은 내게도 어김없이 고3이...

2016.08.22

[삶과 문화] 훈련병의 다짐

병영독서활성화에 힘쓰고 있는 ‘사랑의책나누기운동본부’와 함께 군부대 방문 북 콘서트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전역한 지 20여년 만에 신병교육대도 가보았다. 내가 거쳤던 논...

2016.08.01

[삶과 문화] 가면을 만드는 사람

‘복면가왕’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이 한창 인기를 누리고 있다. 얼굴을 숨기고 오직 목소리로만 평가하는 이 프로그램은 우선 가면 뒤의 가수가 누구인지 알아맞히는 재미가 있다. 그...

2016.07.11

[삶과 문화] 뜨거운 소설 ‘군함도’

신이 인간에게 기억을 준 것은 미래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하기 위함일 것이다. 나무는 뿌리가 있어 가지에 열매가 맺는다. 눈에 안 보인다고 뿌리를 경시하다가는 잎도 열매도 없이 ...

2016.06.20

[삶과 문화] 아이의 눈으로 보는 세상

가정의 달 오월을 보내며 세상을 아이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본다. 정한아 장편소설 ‘리틀 시카고’는 기지촌에서 자라는 아이의 이야기다. 주인공 소녀 선희는 자...

2016.05.30

[삶과 문화] 작가의 손

나는 작가를 만나면 그 손을 잠시 바라본다. 정신을 활자로 표현하기 위해 가장 직접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작가의 손이다. 작가의 손은 생각이 휘발되지 않도록, 그리고 그 온기가 ...

2016.05.09

[삶과 문화] 흙수저에는 생명이 있다

정호승 동화 ‘항아리’는 투박한 모습으로 태어났으나 참고 기다려 결국 꿈을 이루게 되는 항아리의 이야기다. 독 짓는 젊은이의 첫 작품으로 태어난 주인공 항아리는 세상에 나오자마...

2016.04.18

[삶과 문화] 이야기의 깊이가 예술의 높이다

며칠 전 윤수일의 노래를 들으면서 말로는 다 못할 감동을 받았다. 올해 그는 노래인생 40년을 맞았다. 다문화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었던 시절, 윤수일은 세상이 자기에게 남긴 ...

2016.03.28

[삶과 문화] 영화 ‘귀향’의 이유 있는 흥행

영화 ‘귀향’이 개봉되자마자 극장에 달려갔다. 예상했던 것 보다 관객이 많았다. 연령층도 아주 다양했다. 극장 안 풍경은 여느 때와 조금 달랐다. 팝콘 봉지 부스럭거리는 소리나...

2016.03.07

[삶과 문화] 만남은 감동이고 희망이다

전국 각지에서 공연을 하다 보니 한 해 수천명의 관객을 만난다. 근래 있었던 두 번의 공연에서 만남이 주는 감동을 경험했다. 당진에서 김려령 작가와의 북콘서트가 있었다. 모든 ...

2016.02.15

[삶과 문화] 댓글보다 글

세상의 모든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예전엔 타고난 사람만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일들을 지금은 누구나 도전하는 세상이 되었다. 노래를 감상하던 관객은 무대 위의 가수를 꿈꾸고...

2016.01.18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