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아침을 열며] 저출산과 기성세대 책임

2017년 잠정 통계로 1.05를 기록한 합계출산율이 이제 바닥을 찍은 것이고 앞으로는 오를 것이라는 희망적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더 내려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

2018.06.14

[아침을 열며] 남성 육아휴직 유감

맞벌이가 대세가 된 요즘, 육아휴직을 하기 어려운 환경과 여건은 저출산 현상 지속의 중요한 이유 중 하나다. 그나마 여성은 육아휴직을 하지만 남성이 할 수 없는 상황은 이른바 ...

2018.05.24

[아침을 열며] 재구조화 필요한 저출산 계획

지금은 3차 저출산ㆍ고령사회 기본계획 실행 기간(2016~2020년)이다. 그러나 현 기본계획은 과거 국가가 산아제한 목표를 제시하고 자원을 투입해 실적을 점검하던 낡은 방식에...

2018.05.03

[아침을 열며] ‘전일제 학교’가 대안이다

교육부가 최근 ‘온종일 돌봄체계 운영ㆍ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요지는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확대해 이른바 ‘초등 돌봄 절벽’ 문제를 해결하고 부모의 일ㆍ가정 양립을 가능케 하는 ...

2018.04.12

[아침을 열며] 저출산–새롭지 않은 새 소식

지난 2월말 통계청에서 새롭지 않은 새 소식을 내놓았다. 지속적 출생아 감소, 2001년 이후 17년 연속 초저출산율(1.3 이하), 출산율이 가장 낮은 도시로서 서울과 부산,...

2018.03.22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