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선철
국립국어원 언어정보과장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우리말 톺아보기] 수어(1)

2016년 8월 4일은 ‘한국수화언어법’이 처음 시행된 날이다. 이 법은 한국수화언어(줄여서 ‘한국수어’)가 우리나라에서 쓰이는 공용어 가운데 하나임을 밝히고, 이를 발전시킬 ...

2017.09.19

[우리말 톺아보기] 사전을 믿어도 되나요?

낱말의 어원이나 의미 같은 것들에 대해 주변 사람들과 서로 의견이 다르거나 궁금증이 생기면 흔히 국어사전에 의지하게 된다. 국어사전에 나와 있는 대로가 정답이고 그렇지 않은 것...

2017.09.12

[우리말 톺아보기] 한자어

우리말의 낱말을 몇 가지로 분류할 때 어원을 기준으로 고유어, 한자어, 외래어로 나눌 수 있다. 그러나 실제로 구분을 하다 보면 ‘사과나무’, ‘아카시아꽃’, ‘흑백텔레비전’과...

2017.09.05

[우리말 톺아보기] 콩글리시

‘트랜지스터걸’ ‘스테이크보이’ ‘핫문’은 ‘콩글리쉬’(바른 표기는 ‘콩글리시’)라는 표현이 신문에서는 가장 처음 언급된 1960년대의 기사에서 언급된 당시의 유행어라 한다. ...

2017.08.29

[우리말 톺아보기] 자모순(2)

지난주에 현행 한글 자모순의 뿌리 한 쪽이 훈민정음에 있음을 살펴보았다. 자음자의 순서가 제자해에서 밝힌 원리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훈민정음에서 모음자는 천 지 인 ...

2017.08.22

[우리말 톺아보기] 자모순(1)

한글이나 알파벳과 같은 소리글자들에는 자모에 순서가 매겨져 있다. 글자를 배울 때, 사전을 만들거나 찾을 때 필요하기 때문이다. 지금과 같은 한글 자모순은 언제 만들어졌을까?...

2017.08.15

[우리말 톺아보기] 표기와 표현

간혹 이런저런 글이나 대중매체에서 ‘표기’와 ‘표현’을 혼동하여 사용하는 일을 보게 된다. 문맥에 따라서는 두 가지가 다 쓰일 수 있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명백하게 구분되어...

2017.08.08

[우리말 톺아보기] 한글, 국어, 한국어

우리나라 말을 ‘우리말’ 또는 ‘국어’라고 한다. 이들은 다분히 우리 중심적인 표현이기 때문에 외국인이 끼어 있는 대화에서 사용하는 것이 대개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

2017.08.01

[우리말 톺아보기] 성씨와 두음법칙

10년 전 대법원은 성씨의 한글 표기를 개인의 의사에 맡긴다는 취지로 지금의 가족관계등록 예규를 개정하였다. 이른바 두음법칙을 강제로 따라야 했던 1996년부터의 조치를 벗어나...

2017.07.25

[우리말 톺아보기] 외래어 표기법

외래어 표기법이 처음 만들어진 때는 1986년 문교부 시절이다. 그 후 네 번에 걸쳐 대상 언어가 추가되어 지금까지 모두 21개 언어에 대한 표기법이 마련되었다. 외래어 표기...

2017.07.18

[우리말 톺아보기] 국어 시험

일반적으로 언어 사용은 말하기, 듣기, 쓰기, 읽기의 네 가지 영역으로 구분되며, 같은 지역이나 같은 세대의 사람들이라도 언어 능력에서 저마다 차이를 보인다. 솜씨 있게 말하는...

2017.07.11

[우리말 톺아보기] 재원

“이번에 입사한 남자 사원들 가운데에는 특히 재원이 많다.” 이 문장에서 가장 어색하거나 잘못된 곳은? 대개 ‘남자’와 ‘재원’이 같이 쓰였다는 점이 꼽힌다. 이는 ‘원’(媛)...

2017.07.04

[우리말 톺아보기] 되/돼/대

흔히 받는 맞춤법에 대한 질문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되’와 ‘돼’의 차이에 대한 것이었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에 더하여 ‘대’에 대한 설명도 곁들여야 하는 형편이 ...

2017.06.27

[우리말 톺아보기] 오타, 오표기

흔히 외래어로 ‘모바일 기기’라고 일컫는 스마트폰, 태블릿 피시 등의 휴대용 통신기기가 인터넷 이용의 주된 도구로 부상하면서 오표기의 양산에 힘입어(?) 되려 맞춤법에 대한 관...

2017.06.20

[우리말 톺아보기] 사인/서명

흔히 [싸인]이라 발음하고 ‘사인’이라 적는 말은 이른바 ‘콩글리시’이다. 영어 사전을 찾아보면 ‘signature’나 ‘autograph’라고 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서명’...

2017.06.13

[우리말 톺아보기] 쉐/셰

전공 분야와 직업상 어딜 가더라도 맞춤법과 띄어쓰기의 잘잘못이 눈에 들어온다. 정작 중요한 내용은 그보다 나중이다(이는 국어 분야 종사자들에게 흔한 일종의 ‘직업병’이다). 그...

2017.06.06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