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클

컨텐츠 영역

뉴스

[오토포토]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의 구석구석
등록 2017-12-20 14:34 | 수정 2017-12-20 14:35

/

/

20일 현대자동차가 10년만에 디자인 및 사양을 개선한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를 출시했다.신차는 전면부 디자인에서 큰 폭의 변화를 보이고 실내외 고급사양와 안전성 향상이 눈에 띈다.

전면부 디자인은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 그릴과 조화롭게 연결된 가로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로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갖췄다. 여기에 기존보다 높게 설계된 후드를 통해 충돌 시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임과 동시에 웅장한 느낌을 선사한다.

현대차는 비즈니스, 레저, 패밀리 등 차량을 다용도로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 왜건(11ㆍ12인승), 밴(3ㆍ5인승) 등 기존 그랜드 스타렉스 라인업에 9인승 승용 모델을 추가하고 ‘어반(Urban)’이라는 별도 명칭으로 운영한다. 9인승 모델 ‘어반’은 왜건 및 밴 모델과 동일하게 개별소비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종 보통 면허로 운전할 수 있고 시속 1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6인 이상 탑승 시에는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도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는 9인승 모델 ‘어반’에 개선된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해 승차감을 높였으며 17인치 알로이 휠, 에어로 타입 와이퍼, 가죽 스티어링 휠 및 변속기 노브, 전좌석 3점식 시트벨트 등을 기본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9인승 모델 ‘어반’은 프리미엄, 프리미엄 스페셜, 익스클루시브 등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가격은 9인승 모델 ‘어반’ 2,700만원~3,015만원, 왜건(11ㆍ12인승) 2,365만원~2,750만원, 밴(3인승) 2,110만원~2,195만원, 밴(5인승) 2,155만원~2,495만원, Lpi 밴(3인승) 2,115만원, Lpi 밴(5인승) 2,165만원이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