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클

컨텐츠 영역

토픽

자동차를 즐기는 이색적인 방법, 드워프 카
등록 2018-07-25 18:06 | 수정 2018-07-25 18:08

작은 크기의 자동차, 드워프 카는 도로 위에서 이목을 끈다.



자동차 시장의 역사나 규모가 클 수록 다양한 자동차 문화가 있다.

단순히 자동차와 드라이빙을 즐기는 것 외에도 차량 관리와 튜닝, 그리고 나아가 모터스포츠와 자동차를 기반으로 할 수 있는 사회활동 등이 그 예라 할 수 있다.

역사와 규모가 국내와는 큰 차이를 보이며 다양한 문화를 가진 미국에서는 다양한 자동차 문화가 있다.그리고 그 중 하나가 바로 '드워프 카'일 것이다.드워프 카는 이름처럼 '작은 자동차'를 의미한다. 드워프 카 문화의 선두주자라 할 수 있는 드워프 카 프로모션의 어니 아담스는 지난 1965년부터 드워프 카를 제작하며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드워프 카는 일반적인 자동차보다 대폭 작은 크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외형에서는 기존의 차량과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인상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특히 어니 아담스와 드워프 카 프로모션은 최신의 차량이 아닌 클래식카를 중심으로 드워프 카를 제작하기 때문에 더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 어니 아담스는 최근 클래식 머큐리와 쉐보레를 드워프 카로 제작해 공개했다.



어니 아담스와 드워프 카 프로모션은 양산 부품과 함께 직접 차체 등을 용접, 제작하여 드워프 카를 제작했으며 쉐보레 드워프 카의 경우에는 고속도로에서 150km/h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을 정도로 주행 성능 또한 겸비했다.

한편 드워프 카 프로모션은 드워프 카만으로 즐기는 드워프 카 레이스 대회는 물론이고 각종 미디어 및 컨텐츠 제작에도 참여하여 드워프 카의 매력을 알리고 있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