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클

컨텐츠 영역

토픽

BMW, 6개월 만에 다시 찾은 불안한 1위
등록 2017-12-06 14:51 |

BMW코리아가 지난달 수입차 시장에서 판매율 1위를 차지했다. BMW 신형 5시리즈

지난달 수입차 시장에서 BMW가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6개월 만에 판매율 1위를 탈환했다.다만 양사의 주력 모델인 벤츠 E 클래스와 BMW 5시리즈는 여전히 치열한 판촉전을 펼치고 있으며 12월 판매에 따라 2017년 수입차 총판매 1위 브랜드의 명암이 갈리게 될 전망이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차 판매는 BMW 6,827대, 메르세데스-벤츠 6,296대, 토요타 1,345대, 렉서스 1,113대, 랜드로버 1,052대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혼다 854대, 미니(MINI) 819대, 포드/링컨 795대, 크라이슬러/지프 713대, 볼보(Volvo) 679대가 팔렸다.

지난달 브랜드별 판매에서 두드러진 부분은 아우디가 33대가 등록돼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이후 약 2년여만에 한국시장에서 판매를 재개한 것. 또한 토요타와 혼다 등 일본 브랜드는 신차를 내놓으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달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3,821대(62.1%), 2,000cc~3,000cc 미만 6,655대(29.9%), 3,000cc~4,000cc 미만 1,417대(6.4%), 4,000cc 이상 350대(1.6%), 전기차 23대(0.1%)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6,552대(74.3%), 일본 3,991대(17.9%), 미국 1,723대(7.7%)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602대(47.6%), 디젤 9,226대(41.4%), 하이브리드 2,415대(10.8%), 전기 23대(0.1%) 순이었다.

지난 한 달간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모델은 BMW 520d로 1,723대가 등록되고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34대), BMw 520d xDrive(818대) 순으로 나타났다.

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차 시장은 원활한 물량확보, 적극적인 프로모션 및 신차효과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m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전격 중지
문 대통령 만난 민노총 “이달 노사정 대표자회의 참석”
청와대ㆍMB 추가대응 자제… 확전 가능성은 여전
‘4대강 자료 파기 의혹’ 현장조사… 수자원공사 “조직적 파기? 사실무근”
트럼프 “셧다운 오는데 민주당은 불법 이민 얘기만”
“北 ‘한국을 이용해 미국을 끌어내라’ 간부들에 지시”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인간의 노예에서 반란군으로 다가온 로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