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클

컨텐츠 영역

토픽

한국닛산, 서울 도심에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 펼쳐
등록 2018-03-27 13:26 | 수정 2018-03-27 13:28


한국닛산이 27일, 한국 프레스센터 앞 서울마당에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세이프티 캠페인(Safety Campaign)’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닛산이 추구하는 안전 기술의 지향점,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Nissan Intelligent Mobility)’를 시연하고 이러한 기술과 기술의 효과를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는 차를 운전하고, 차에 동력을 공급하고, 차가 사회에 통합되는 방식을 바꾸기 위한 닛산의 기술적 방향성으로 운전이 미숙한 운전자도 닛산의 주행 안전 기술을 통해 일반 운전자와 다름 없이 안전하고 즐겁게 운전 경험을 얻도록 한다.



특히 단순한 브랜드의 전략, 방향에 지나지 않고 보다 안전하고 미래 지향적인 안전 운전 캠페인으로 이어지며 더 많은 이들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내고자 한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스포츠 세단 맥시마와 7인승 대형 SUV 패스파인더, 프리미엄 SUV 무라노 등이 등장해 자사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 시연을 선보였다.‘닛산 360 아케이드’라 이름 붙인 운전 코스는 다양한 장애물과 돌발 상황들로 구성되어 참가자들이 닛산의 안전기술을 사용해 직접 대처하며 닛산의 다양한 안전 및 보조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특히, 모든 차량의 유리창을 가린 채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Intelligent Around View Monitor)’만 보며 후진으로 코스를 도는 이색 드라이빙 테스트도 펼쳐져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는 공중에서 자동차를 내려다 보는 것처럼 영상을 표시해 줘 후진 및 주차 시에 유용하게 사용되는 안전 기술이다.





또한, 다양한 도로 상황을 연출해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 이외에도 ‘인텔리전트 후측방 경고 시스템’, ‘인텔리전트 사각 지대 경고 시스템’, ‘인텔리전트 차간 거리 제어 기술’ 등 닛산의 안전 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은 소수 사람들만의 전유물이 아닌 모든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닛산의 혁신적인 주행 안전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닛산의 뛰어난 안전 기술력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윤종원 “규제 풀어 민간이 하고픈 것 해야 혁신성장 가능”
“회식은 왜 업무시간이 아닌지…” 주 52시간제 무색한 회식문화
[오은영의 화해] 형의 상습폭행 어렵게 고백했는데 외면... 가족과 연을 끊고싶어요
계엄 세부문건 4개월간 비공개∙잇단 구설수… ‘풍전등화’ 송영무
KTX 해고승무원, 승무원 아닌 사무영업직 복귀... 향후 갈등 소지
1조 3000억 몰린 베트남 펀드 3개월 수익률 -17%... 아! 옛날이여
일 서툰 외국인에게 최저임금 적게 주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