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클

컨텐츠 영역

토픽

전기차 고속 충전기의 선두주자, 대영 채비
등록 2018-04-15 08:23 |

대영 채비가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400kW급 고속 충전 설비를 선보였다.



전기차와 관련된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 가운데 많은 소비자들이 여전히 전기차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는 부분이 있다면 바로 ‘충전 시간’이다.그도 그럴 것이 일반 내연기관 차량의 경우에는 길어도 수 분 이내며 연료 탱크를 100% 채울 수 있지만 전기차는 여전히 급속 충전이라는 이름 아래에서도 적게는 20분, 길게는 50여 분에 이르는 충전 시간을 요구하기 때문이다.하지만 최근 다양한 전기차 충전 시스템 업체들이 기술 발전을 이끌면서 고속 충전에 대한 가능성과 그 시기를 점점 앞당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 대영 채비가 고속 충전 설비 등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대영 채비가 선보인 전기차 충전 설비 중 가장 먼저 눈길을 끈 것이 있다면 바로 ‘400kW’ 급 초고속 충전 설비다. 게다가 단일 충전은 물론이고 분배 충전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 한 번에 많은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효율성까지 갖췄다.

실제 대영 채비는 이번에 전기한 400kW 급 초고속, 대용량 충전 설비외에도 200kW 급, 100kW 급은 물론이고 이미 시장에서 상용되고 있는 7kW급 완속 충전기부터 50kW급 고속 충전기 등 다양한 설비를 선보였다.

특히 단순히 고용량,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것 외에도 디자인적인 부분과 인터페이스 부분에서도 확실한 개선을 이뤄내며 심미적인 부분에서도 충분한 매력을 느끼게 했다. 이와 함께 고해상도 터치 스크린을 적용해 제품 사용에 있어서 보다 우수하고 만족감을 높일 수 있다.



이와 함께 대영 채비의 전시 부스에서는 ‘스마트 무빙’이라는 독특한 충전 설비 또한 눈길을 끌었다. 스마트 무빙은 충전 설비를 공간 내 상단에 장착하여 충전 지정 공간에 제한되지 않고 스마트 무빙 충전기가 이동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자유롭게 충전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전기차 충전 지정 위치를 벗어난 공간에서도 충전이 가능해 주차난 등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대영 채비의 관계자는 “대영 채비는 시장에서 고속 충전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영 채비는 100kW급부터 400kW급까지 다양한 충전 설비를 제공하여 향후 개발될 신형 전기차들의 고속 충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