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는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11일 오후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slider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운동 혐의를 받는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11일 오후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용인동부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토]경찰서 들어서는 백군기 시장


지난 6·13지방선거 과정에서 유사사무실을 운영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백군기 용인시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11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출석했다. 백 시장은 6·13지방선거 직후인 지난 6월28일 ‘백 시장이 유사선거사무실을 운영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발장에는 백 시장이 지난해 10월 초부터 용인시 동백동에서 유사 선거사무실을 운영하며 유권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등록: 2018.08.11 14:32 서재훈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