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충주=청와대사진기자단

  • slider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충주=청와대사진기자단

문대통령 전국체전 축사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정부는 2년 후로 다가온 전국체육대회 100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 더 높이 비상할 한국 체육 100년의 꿈을 준비하고 있으며, 올 3월의 체육 단체 통합이 그 첫 걸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문 대통령은 "모든 국민이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을 즐기는 활기찬 나라는 더 많은 선수가 현역 은퇴 이후 지도자가 될 기회의 나라이기도 하다"며 "정부는 생활 체육의 기반을 넓혀 재능을 갖춘 운동선수를 발굴·양성하고 선수들은 은퇴 후 체육 지도자가 되는 선순환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언급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등록: 2017.10.20 21:16 수정: 2017.10.20 21:17 고영권 기자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