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왼쪽)과 쌤이 장난을 치며 놀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들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왼쪽)과 쌤이 장난을 치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들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가 놀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왼쪽)과 쌤이 장난을 치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들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왼쪽)과 쌤이 장난을 치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들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 slider

    이탈리아 로마의 비오파르코 생태동물원에서 24일(현지시간) 아기 갈색곰 지아니(왼쪽)과 쌤이 장난을 치고 있다. 18개월된 아기 갈색곰들은 알바니아 북부의 한 호텔에서 기념사진촬영을 위해 학대를 받고 있다가 동물인권단체에 구조되어 이탈리아로 이송되었다. AP 연합뉴스

촬영 위해 갇혀 학대 받다 구조된 아기곰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등록: 2018.05.26 01:16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