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힌두교 여신을 기념하면서 어둠을 쫓아내고 빛이 승리한 것을 축하하는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가 끝나고 하루가 지난 2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자전거를 탄 시민들이 짙은 스모스로 덮인 도심을 달리고 있다. 국제 의학학술지 랜싯에 게재된 '오염과 건강위원회' 보고서에서 2015년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물,공기 등 환경오염으로 매년 900만 명이 조기사망을 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650만명이 대기오염으로, 180만명이 수질 오염으로 사망하며 환경오염에 따른 최악의 사례로 인도와 중국이 지적되었다. 한편 인도 정부는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를 맞은 19일(현지시간) 하이데라바드에서 시민들이 폭죽을 터뜨리며 즐거워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를 맞은 19일(현지시간) 뭄바이에서 시민들이 폭죽을 터뜨리며 즐거워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를 맞은 19일(현지시간) 하이데라바드에서 시민들이 폭죽을 터뜨리며 즐거워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가 끝나고 하루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뉴델리에서 한 소녀가 폭죽놀이로 어지럽혀진 거리를 걷고 있다. 인도 법원의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조치에도 불구하고 폭죽놀이로 인한 대기오염으로 힘겨워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가 끝나고 하루가 지난 20일(현지시간) 폭죽으로 인해 대기가 오염되어 짙은 스모그가 낀 뉴델리에서 시민들이 아침 운동을 하고 있다. 국제 의학학술지 랜싯에 게재된 '오염과 건강위원회' 보고서에서 2015년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물,공기 등 환경오염으로 매년 900만 명이 조기사망을 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650만명이 대기오염으로, 180만명이 수질 오염으로 사망하며 환경오염에 따른 최악의 사례로 인도와 중국이 지적되었다. 한편 인도 정부는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가 끝나고 하루가 지난 20일(현지시간) 폭죽으로 인해 대기가 오염되어 짙은 스모그가 껴 있는 뉴델리에서 델리의 랜드마크인 인디아 게이트가 뿌옇게 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 slider

    힌두교 빛의 축제인 디왈리 축제가 끝나고 하루가 지난 20일(현지시간) 뉴델리에 짙은 스모그가 껴 있다. 인도 법원의 폭죽 때문에 생기는 미세먼지가 심각한 대기오염으로 올해 축제기간 중 폭죽판매를 금지조치에도 불구하고 목요일 밤 폭죽놀이를 하는 시민들을 막을 수는 없었다. AP 연합뉴스

인도, 디왈리 축제는 즐거웠지만...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등록: 2017.10.20 17:07 수정: 2017.10.20 18:05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