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20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키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캐나다의 캐시 샤페(가운데), 은메달을 딴 프랑스의 마리 마르티노(왼쪽), 동메달을 딴 미국의 브리타 시고니가 시상대에서 활짝 웃는 동안 마리 마리노의 남편이 절을 하고 있다. 마리 마르티노 오른쪽은 딸이다.평창=연합뉴스

  • slider

    20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키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캐나다의 캐시 샤페(가운데), 은메달을 딴 프랑스의 마리 마르티노(왼쪽), 동메달을 딴 미국의 브리타 시고니가 시상대에서 활짝 웃는 동안 마리 마리노의 남편이 만세를 부르고 있다. 마리 마르티노 오른쪽은 딸이다. 평창=연합뉴스

  • slider

    20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키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캐나다의 캐시 샤페(가운데), 은메달을 딴 프랑스의 마리 마르티노(왼쪽), 동메달을 딴 미국의 브리타 시고니가 시상대에서 활짝 웃는 동안 마리 마리노의 남편이 절을 하고 있다. 마리 마르티노 오른쪽은 딸이다. 평창=연합뉴스

은메달 딴 우리 여보 최고, 남편의 만세삼창


20일 강원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키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은메달을 딴 프랑스의 마리 마르티노의 남편인 시상대에서 활짝 웃는 부인을 향해 큰절로 존경심을 표현해 시상식을 지켜보던 많은 관람객들이 박수를 받았다.왕태석기자
등록: 2018.02.20 13:11 수정: 2018.02.20 13:13 왕태석 부장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