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대근 기자

등록 : 2018.07.11 16:20
수정 : 2018.07.11 16:21

[포토] 자유한국당, 여의도떠나 영등포동의 건물로 당사 이전

여의도당사의 현판 떼어내 영등포 당사에 걸어

등록 : 2018.07.11 16:20
수정 : 2018.07.11 16:21

자유한국당이 여의도 중앙당사를 비우고 영등포동의 한 빌딩으로 입주한 11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10년간 사용한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자유한국당 현판을 내려놓기 위해 건물을 나오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10년간 사용한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자유한국당 현판을 내려놓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이 여의도 당사를 접고 여의도를 벗어나 영등포동의 한 빌딩으로 11일 이전했다. 2007년 염창동 당사를 접고 여의도로 다시 입주한 당시 한나라당 당명으로 이명박 대통령 당선, 2012년에는 새누리당 당명으로 박근혜 대통령 당선 등, 전성기 시절을 보냈으나, 탄핵 이후 야당입장으로 당 살림이 어렵게 되자 임대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결국 여의도를 벗어나 이전하게 된 것이다.보수정권 10년의 상징이던 국회의사당 앞의 한양빌딩에서 4명의 당 지도부만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은 조용히 내려지고 뒤이어 샛강을 건너가 영등포동의 우성빌딩에 이날 현판을 걸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10년간 사용한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자유한국당 이사짐이 나오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 여의도 당사를 비우고 영등포동의 한 빌딩으로 입주한 11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입주에 앞서 현판을 걸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 여의도 당사를 비우고 영등포동의 한 빌딩으로 입주한 11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입주에 앞서 현판을 걸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이 현판을 부착한 후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단독] 양승태 대법원, 은인 ‘전관’ 동원해 서영교 의원 회유 기획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월드컵 결승전 난입 ‘푸시 라이엇’, 어떤 그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