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02 08:01
수정 : 2018.05.02 08:03

“30초만 빨랐으면…” 브라질 빌딩 화재서 구조 실패

등록 : 2018.05.02 08:01
수정 : 2018.05.02 08:03

소방대 구조로프 끌어올리는 순간 빌딩 붕괴

1일 브라질 상파울루 아파트에서 화재가 나 무너져 내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브라질 상파울루의 구시가지에 있는 24층 빌딩에서 1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한 남성이 불타는 건물에 매달려있다가 소방대의 구조로프에 의해 구조되려는 순간 빌딩이 무너져 사망한데 대해 소방대원이 "우리가 30초만 더 빨랐더라면.."하고 안타까와 했다.

이 날 구조대원들은 옆 건물 옥상 위로 올라가서 화재가 난 건물 창가에 매달린 남성을 구조할 로프로 엮은 띠를 내려보내 그의 다리와 어깨 사이로 입히는 데 성공했다.하지만 그를 끌어올리려는 순간 불타던 빌딩이 무너져내리면서 이 남성은 벌겋게 달아오른 뜨거운 벽돌 파편의 구름속으로 사라져버렸고, 이 광경은 TV로 고스란히 생중계되었다.

브라질 TV가 보여준 이 날의 극적인 구조장면은 버려진 낡은 정부청사를 점령해서 살고 있던 불법거주자들의 대피와 구조과정에서 발생했다. 이 날 밤 현장에서 죽은 유일한 사망자는 구조에 실패해 목숨을 잃은 남성이었다.

소방대와 구조견들은 검게 그을린 빌딩 잔해 속에서 아직도 그의 시신이나 다른 희생자들을 찾기 위해 수색을 계속하고 있지만 이 잔해는 아직도 너무 뜨거워서 일부에서는 걷거나 가까이 가기조차 어려운 상태이다.

구조에 나섰던 소방대원 다 시우바 산토스는 나중에 기자들에게 " 이런 일에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을 수는 없다. 그 희생자는 구조가 필요한 피해자였고, 살려달라고 외치며 구조요청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에게 소방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 근처의 불길이나 뜨거운 것은 생각하지 말고 우리만 바라보며 마음을 진정시키라고 말했다고 했다.

산토스는 " 그 사람은 진정하고 침착하게 구조 준비를 마쳤다. 그 순간 빌딩이 무너져서 엄청난 벽돌 파편과 불덩이들이 그를 덮쳐버린 게 문제였다"고 말했다.

문제의 고층 빌딩은 이 날 새벽 1시 30분께 갑자기 불이 났으며 소방대가 출동해 불법 점거 입주민들을 대피시켰다. 화재 원인은 아직도 조사 중이다.

다른 사상자는 아직 보고된 사람이 없지만 옆 건물 전면와 교회 한 곳이 이 화재로 불탔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검찰, 국정원 공작비 받아 제3노총 만든 정황 포착
스마트폰 떨어뜨려 앞니 4개 갈아낸 경찰관
북미회담 성과 추궁에 거짓말로 위기 모면하려는 트럼프
조명균 통일장관 “북한, 한미훈련 중단 덕에 경제 집중 여유”
3차 방중... 김정은의 '트라이앵글 외교'
조기 전당대회ㆍ당 해산 시나리오까지… 난파 위기 한국당
“새로운 브로맨스?” 백악관에 걸린 김정은 위원장 사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