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은성 기자

등록 : 2017.03.16 14:32
수정 : 2017.03.16 14:34

교육환경 개선했더니… 인구증가 효과

강원 화천 5년새 3,335가구 늘어…교육지원 사업 결실

등록 : 2017.03.16 14:32
수정 : 2017.03.16 14:34

강원 화천군이 운영하는 학습관에서 고교생들이 인터넷 강의를 듣고 있다. 화천군 제공

강원 화천군이 추진한 교육환경 개선사업이 인구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16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2010부터 5년간 화천군의 인구 증가율은 41.48%(3,335가구)로 나타났다.강원도내 18개 시ㆍ군 가운데 증가세가 가장 가파르다.

특히 2011년 1,881명이던 군내 15~19세 인구가 ▦2012년 1,239명 ▦2013년 1,291명 ▦2014년 1,364명까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최초로 교육복지 전담 부서를 만드는 등 화천군이 교육환경 개선에 투자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화천군은 2008년부터 ‘화천학습관’을 만들어 지역 내 중학교 3학년부터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숙식과 학습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지역인재 유출이 크게 줄어든 것은 물론 화천으로 전학을 오는 학생들이 줄을 잇고 있다. 화천지역의 중학교 졸업생 대비 고교 신입생 비율은 2015년 102%에 이어 지난해 115%까지 상승했다.

민선 6기 출범과 함께 시작한 군인 간부 주소 이전사업과 대형 군인아파트 신축 등도 화천군의 인구 증가에 한몫 했다.

화천군은 올 들어 군 간부들의 가족까지 전입을 유도하기 위한 시책을 발굴하고,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인구 늘리기에 사활을 걸었다. 최문순 군수는 “교육 및 거주환경을 개선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검사장급 10명 승진.. 윤석열 중앙지검장 유임
“한국 대표팀, 아무 것도 안 해” 월드컵 전설들 ‘쓴 소리’
여학교 ‘정복’했다며 나체 셀카 찍어 올린 남성
알바 식당 주인은 목 매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미스터리
정진석 “한국당 완전히 침몰… 건져내 봐야 어려워”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한국 最古 세탁소’ 조선호텔 세탁소 104년 만에 폐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