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10.13 16:21
수정 : 2017.10.13 16:23

한미, 16일부터 美 항모ㆍ핵잠수함 참가 대북 응징훈련

등록 : 2017.10.13 16:21
수정 : 2017.10.13 16:23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미시간(SSGN-727)이 13일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길이 170.6m, 폭 12.8m, 배수량 1만9,000톤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이 잠수함에는 사거리 2,000㎞가 넘는 토마호크 미사일 150여발이 실려 있다. 부산=전혜원 기자

한미 양국 해군이 16∼20일 동ㆍ서해에서 연합 훈련을 실시한다. 13일 해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는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과 우리 해군의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을 비롯한 양국 수상함과 잠수함 등 함정 40여 척이 참여한다.

미 해군 7함대 소속 오하이오급 핵 잠수함인 미시간은 이날 오전 부산에 입항했다.

또 P-3 해상초계기와 링스ㆍAW-159(와일드캣) 해상작전헬기, UH-60ㆍMH-60RㆍAH-64E(아파치) 헬기, F-15K 전투기와 FA-18 전폭기, A-10 대전차공격기, 조인트스타즈 지상 정찰감시기 등 해ㆍ공군의 주요 전력이 총동원된다. 해군은 “북한의 해상도발에 대비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항모강습단 훈련과 연합 대특수전부대 작전 훈련을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국 참가 전력은 항모호송작전, 방공전, 대잠전, 미사일경보훈련, 선단호송, 해양차단작전, 대함ㆍ대공 함포 실사격 훈련 등을 통해 작전 수행능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다양한 해상도발 위협에 대비하고 한미 간 상호운용성을 강화하기 위한 정례적인 연합 및 합동훈련"이라며 "양국 해군은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한 의지를 갖고 연합 해상 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