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7.09.20 16:40
수정 : 2017.09.20 17:56

미국 산다던 김광석 딸 10년 전 숨져

16세에 자택서 쓰러져… 김광석 유족 “행방 찾고 있었는데” 충격

등록 : 2017.09.20 16:40
수정 : 2017.09.20 17:56

가수 고 김광석의 딸 서연양이 10년 전에 사망한 일이 20일 알려져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수 고 김광석의 외동딸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이상호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이 개봉되면서 김광석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다시 불거진 가운데, 그의 딸도 젊은 나이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서연양은 2007년 12월 경기 용인의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 으로 이송된 뒤 숨을 거뒀다.

서연양의 어머니인 서모씨가 딸이 쓰러진 걸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타살 혐의가 없어 내사 종결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서연양은 사망 당시 16세였다.

서연양의 사망 소식은 김광석 유족도 지난 19일에서야 알았다. 김광석의 형인 김광복씨는 20일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조카의 행방을 찾기 위해 내가 알고 있는 조카의 주소지 관할 경찰서에 진정서를 내고 난 뒤 조카의 사망 소식을 접했다”며 “상상도 못한 터무니 없는 소식”이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고인과 생전에 친분이 두터웠던 한 가수는 “(김광석 유족이)초상집 분위기”라며 “스무 살도 안 된 아이가 어떻게 집안에서 쓰러져 숨을 거둘 수 있는지 안타까울 뿐”이라고 답답해했다. 경찰에 따르면 부검 결과 서연양은 급성 폐렴으로 숨졌다.

서연양은 2008년 그의 어머니와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주위에 알려졌지만, 그 전에 이미 숨진 것으로 드러나 주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한 매체는 “서씨가 딸의 소재를 묻는 지인들의 질문에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해왔다”고 주장해 서연양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도 일고 있다.

서연양은 김광석의 음악 저작권 상속자였다. 발달장애를 앓던 서연양은 미국 등에서 서씨와 지내다 2006년 김광석을 기리는 공연을 보러 한국을 찾기도 했다.

1996년 세상을 떠난 김광석은 서연양을 누구보다 아꼈다. 지난해 4월 열린 김광석 20주기 추모 전시에도 고인이 딸과 찍은 사진이 여럿 전시됐다. 김광석은 딸을 위해 노래 ‘자장가’와 ‘자유롭게’를 만들어 각각 3집과 4집에 싣기도 했다. 김광석은 1994년 공연에서 “딸아이를 제 손으로 받았다”며 “그날 오후에 밖에 나갔는데 거리에 다니는 사람들 하나하나가 쉽게 안 보이더라”고 ‘자유롭게’를 쓴 계기를 관객들에 들려주기도 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공소 시효와 관계없이 살해 의혹이 제기된 변사 사건의 경우 재수사할 수 있도록 하는 형사소송법 개정을 골자로 한 ‘김광석법’의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