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9.23 19:57
수정 : 2017.09.23 22:36

기상청 “북한 풍계리 인근 3.2 지진은 자연지진… 핵실험 아냐”

등록 : 2017.09.23 19:57
수정 : 2017.09.23 22:36

기상청 추가 정밀분석 결과 발표

북한 지역에서 23일 17시 29분 18초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기상청 특보. 연합뉴스

기상청은 23일 오후 북한의 핵 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근처에서 발생한 지진이 자연지진이라고 밝혔다.

중국 등에서는 이를 놓고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 29분 16초에 북한의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9㎞ 지점에서 자연지진으로 추정되는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 발생 지점은 북한 핵 실험장이 있는 길주군 풍계리와 근접한 곳으로, 기상청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정밀분석 결과 북한이 지난 3일 6차 핵실험을 감행한 위치에서 북북서쪽으로 약 6㎞ 떨어진 지역으로 밝혀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두고 분석을 했으나 자연지진으로 보인다”면서 “인공 지진에서 관측되는 음파 신호가 없었고 파형도 자연지진에서 나타나는 P파와 S파가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진원의 깊이는 2㎞ 내외로 분석된다.

앞서 중국의 지진관측기관인 국가지진대망(CENC)는 이날 북한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면서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CENC가 밝힌 진원의 깊이는 0㎞로 통상적으로 진원이 10㎞ 미만인 경우에 인공지진의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된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에 대해 추가적인 정밀분석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