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6.12.06 10:36
수정 : 2016.12.06 10:36

폐경기 여성 폐기능, 흡연 10년차 수준으로 떨어진다

등록 : 2016.12.06 10:36
수정 : 2016.12.06 10:36

20년간 1400여명 추적 연구

게티이미지뱅크

폐경은 담배를 하루 한 갑씩 10년 간 흡연한 수준으로 여성의 폐 기능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뉴스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에 따르면 카이 트리브너(Kai Triebner) 노르웨이 베르겐대 교수가 주축이 된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이 25~48세 여성 1,438명을 대상으로 폐경 시작 전부터 20년 간 ‘노력성 폐활량(FVC)’과 ‘1초간 노력성 호기량(FEV1)’ 등을 측정한 결과, 폐경기 여성의 FVC 감소 규모는 하루 한 갑씩 10년 간 담배를 피운 사람에게 나타나는 정도와 견줄만했다.

FEV1 감소 규모는 2년 간 흡연한 수준이었다. FVC는 최대로 숨을 들이마시고 끝까지 내쉰 날숨의 양, FEV1은 첫 1초 간 내쉰 날숨의 양을 뜻한다. 기존에 폐경과 폐 기능 저하와의 관련성을 다룬 연구들이 있었지만 이번 연구는 대규모 장기추적 조사 결과라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연구진은 “여성 수명이 점점 늘어 폐경 후 사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며 “여성들은 폐경 후 호흡기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