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0.12 11:22
수정 : 2017.10.12 20:33

문 대통령ㆍ트럼프 내달 7일께 서울서 정상회담

등록 : 2017.10.12 11:22
수정 : 2017.10.12 20:33

文, 8일부터 동남아 3개국 순방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1월 초 서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연다. 이어 8일부터 15일까지 동남아시아 3개국을 순방하는 다자외교에 돌입한다. 청와대는 12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ㆍ중ㆍ일 순방에 맞춰 국내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을 위한 출국 직전인 7일이 유력해 보인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양자 정상회담은 6월 미국 워싱턴DC와 지난달 뉴욕에 이어 3번째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최대 현안인 북핵문제 해법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개정 문제가 심도 깊게 논의될 전망이다. 또 우리 군의 대북 억지력 확보를 위해 핵추진잠수함 등 최첨단 전략자산 도입에 대한 논의가 오갈지도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4~10일 한중일을 돌며 정상회담을 치른다는 점에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공조 방안이 도출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문 대통령은 이어 8~10일 2박 3일 일정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10~11일에는 베트남 다낭을 들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한다. 13~14일에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3(한중일)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일정을 치르게 된다.

문 대통령은 동남아 순방을 통해 우리 정부의 북핵 입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아세안 국가들과 경제 협력을 확대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아세안과의 관계를 4강 외교수준으로 격상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다자외교 기간 동안 시진핑 중국국가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가질지도 주목된다.

정지용 기자cdragn25@hankookilbo.com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사진)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의회가 건강보험 입법에 힘을 모을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많은 사람에게 위대한 건강보험을 조속히 제공하기 위해 '펜의 힘'을 이용할 것"이라고 적었다. 워싱턴DC=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