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13 11:30

[애니팩트] 14일의 삶을 위해 매미는 땅속에서 7년을 기다린다

등록 : 2017.09.13 11:30

소쩍새가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에 운다면 매미는 짧디 짧은 생의 본분을 다하기 위해 여름 내내 울어댑니다.

매미가 우리 곁에 모습을 드러내기 전 굼벵이로 탈피를 거듭하며 땅 속에서 최대 7년을 기다린다는 사실, 아셨나요? 장마가 걷히고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될 즈음, 천적이 없는 저녁 굼벵이는 땅을 뚫고 나옵니다. 대부분은 안전한 곳을 찾기 전에 천적에게 잡아 먹히고 살아남은 소수가 허물을 벗고 매미가 됩니다.

▶  동그람이 페이스북 방문하기

▶  동그람이 포스트 방문하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키운 내 교회... 후임 목사는 내 아들로'
[단독] 육군본부 간부 20% 줄여 야전 배치한다
[단독] “문재인케어 협조 말라” 학회연구 막은 의협
[북 리뷰] 국정원, 우리는 저들을 너무도 모르고 있었다
해만 지면 통제하니 관광객도 끊겨… 주민 살림 더 팍팍해진 연평도
[단독] 저층 건물은 비전문가가 내진 검증… “피부과에 엑스레이 판독 맡긴 꼴”
[푸드스토리]원두 따지듯, 쌀도 골라 먹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