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5.12 11:10
수정 : 2017.05.12 13:25

나쁜 어른들…중학생들에게 술 먹여 ‘고의사고’

합의금 뜯어내려다 덜미

등록 : 2017.05.12 11:10
수정 : 2017.05.12 13:25

게티이미지뱅크

중학생들에게 술을 먹여 무면허 오토바이 운전을 하게 한 뒤 차량으로 이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합의금을 뜯어내려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사기 등의 혐의로 박모(25)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김모(43)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박씨 등은 지난 3월21일 오전 0시35분쯤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편의점 앞에서 전모(14)군 등 중학생 2명에게 술을 마시게 하고 미리 준비한 오토바이를 운전하도록 한 뒤 차량을 이용해 고의로 이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면허가 없는 전군 등이 오토바이를 타다가 사고가 나면 경찰에 알려질 것이 두려워해 합의금을 뜯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조사됐다.박씨 등은 사고를 낸 뒤 “오토바이를 훔쳤으니 감방 간다”며 전군 등을 위협, 합의금 500만 원씩을 뜯어내려 했다.

피해자들은 이 사고로 전치 3∼4주의 부상까지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의 남자들 엇갈린 행보... “난 친박 아냐” “불출마”
보수 원로 “한국당, 산골 들어가 밥 끊고 반성부터 하라”
중국, 트럼프에 줬던 '800억불짜리 선물' 보류 조짐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심서도 ‘무죄’ 주장… 檢 “징역 24년도 가볍다”
문재인ㆍ김정은ㆍ트럼프를 ‘아이스버킷’ 주자로 지목한 연예인
생리 기간 중 격리…애꿏은 여성 잡는 네팔 악습 사라질까
北 조치 전에 앞서가는 트럼프…’기정사실화’ 효과 두고 분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