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추종호 기자

등록 : 2017.03.15 11:58
수정 : 2017.03.15 16:01

구미경찰서, 7월 신청사 착공… 2019년 완공

등록 : 2017.03.15 11:58
수정 : 2017.03.15 16:01

경북 구미경찰서

지은 지 36년이나 된 경북 구미경찰서 신축공사가 2019년 준공을 목표로 7월에 착공한다.

부족한 업무공간과 주차난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신평동 옛 금오공대 운동장 1만2,000㎡에 285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1만2,800㎡의 신청사를 2019년까지 완공한다. 기존 송정동 구미경찰서는 1981년에 지어져 공간이 협소하고 주차공간에 절대적으로 부족해 직원 및 민원인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게다가 1981년 당시에는 인구가 11만4,000여 명에 지나지 않았지만, 지난해 말 현재 인구는 42만 명으로 4배 가까이 늘었다.

새 청사는 태양광발전 등 친환경적으로 지어지며, 지하에는 사거리 15m의 사로 13개를 갖춘 실내 권총사격장도 갖출 계획이다.

기존 부지(9,000㎡)는 소유권자인 기획재정부가 매각하거나 다른 용도로 활용할 것으로 전해졌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