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8.13 14:24

교원수당 가로챈 유치원 원장 4명 적발

등록 : 2017.08.13 14:24

부산 영도경찰서는 유치원 교사들의 교원 수당을 부정 수급한 혐의(보조금관리법 위반) 등으로 A(54ㆍ여)씨 등 부산시내 유치원 원장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0년 3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담임ㆍ비담임 교사를 시간제 교사로 보직을 변경, 급여를 줄이면서 교육당국에 그대로 담임ㆍ비담임 교사로 허위 임용 보고하는 수법으로 교원수당(담임 51만원, 비담임 25만원) 2,300만원 상당을 부정 수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 중 B씨는 2013년 4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소규모 견과류 업체로부터 납품가를 되돌려 달라고 요구해 132만원 중 22만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사립유치원 교원이 국ㆍ공립 유치원 교사와 달리 신분이 보장되지 않고 해마다 근로계약을 갱신하는 비정규직이라는 점을 악용해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글로벌 Biz리더] 마작에 빠졌던 실업자, 유통업이란 ‘풍차’ 향해 돌진하다
홍준표 '위안부 문제보다 미래를 봐야…한·미·일 핵동맹 필요'
[인물 360˚] 비트코인, 대체 누가 만들었을까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