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05.15 04:40

한국ㆍ잉글랜드ㆍ아르헨ㆍ기니 ‘적과의 동침’

등록 : 2017.05.15 04:40

한국과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 기니 등 U-20 월드컵 A조 네 팀이 ‘적과의 동침’에 들어간다.

U-20 대표팀 선수들은 15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포토데이를 한 뒤 하루 외출을 한다.

대회 개막 전 ‘가볍게’ 머리를 식히고 오라는 신태용 감독의 배려다. 이후 대표팀은 16일 ‘결전지’ 전주로 내려간다.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한국-기니의 대회 개막전을 비롯해 아르헨티나-잉글랜드(이상 5월 20일) 그리고 잉글랜드-기니, 한국-아르헨티나(5월 23일)등 A조 1,2차전이 벌어진다.

잉글랜드와 아르헨티나, 기니도 16일 일제히 입국해 곧바로 전주로 향한다. A조 네 팀은 1,2차전 기간 내내 전주의 한 호텔에 함께 묵는다.

전주에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묵을 만한 호텔이 마땅치 않아 FIFA 관계자들의 우려를 샀다. 하지만 대회 개막에 맞춰 최근 한 특급 호텔이 문을 열었고 FIFA도 합격점을 내렸다. U-20 월드컵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네 팀이 동시에 써도 각 팀마다 전용식당이나 미팅 룸 등을 따로 사용할 예정이라 불편한 점은 없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회 기간 중 선수들끼리 오가며 자연스럽게 마주칠 수밖에 없어 팽팽한 긴장감이 흐를 것으로 보인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