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라제기 기자

등록 : 2018.01.18 18:00
수정 : 2018.01.18 18:35

[금주의 책] 세계사로 살펴보는 관용의 의미

'무지와 편견의 세계사'

등록 : 2018.01.18 18:00
수정 : 2018.01.18 18:35

책 '무지와 편견의 세계사'. 생각의길 제공

무지와 편견의 세계사

핸드릭 빌렘 반 룬 지음・김희숙 정보라 옮김

생각의길 발행・516쪽・2만2,000원

농장 일꾼 출신인 유스티니아누스1세는 동로마제국 황제가 된 후 동로마제국 황금기를 일군다.

그의 재위 기간 동로마제국의 영토는 최대치를 이룬다. 6세기 그의 정복 전쟁은 이집트 나일강까지 이르는데, 황제의 치세는 이집트 신전에 비극으로 작용한다. 여신 이시스를 경배하며 이집트 상형문자를 전수하던 신전과 부속학교가 폐쇄된다. 학교 교육이라면 질색이었던 유스티니아누스1세다운 조처였다. 유일하게 상형문자를 만들고 뜻을 전수하던 곳이 종말을 맞았으니 후대 입장에서는 안타까울 뿐이다.

책은 무관용이 세계사에 만들어낸 여러 결과들을 살피며 관용의 의미를 되새긴다. 1925년 처음 출간돼 베스트셀러가 됐다. 책이 첫 선을 보인 뒤 100년 가까이 흘렀으나 역사는 여전히 무지와 편견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역사는 아이러니하게 오래된 책이라도 다시 읽어야 되는 이유를 이렇게 제시한다.

라제기 기자 wender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노림수 알면서도… 남북 매듭 풀 기회 놓칠 수 없는 정부
[팩트 체크] 천안함 폭침에 ‘김영철 배후’ 단정 근거 없지만 포괄적 책임
이방카 “강하고 지속적 공약, 한국인과 재확인하겠다” 일성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재난의 공포가 상상력을 키웠을까
예술대 폐쇄적 문화, 미투사태 불렀다
김태윤 남자 빙속 1000m 깜짝 동메달
[세계의 분쟁지역] ‘반군 지원’에서 ‘여론전’까지… 스리랑카 타밀족의 ‘디아스포라 정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