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기자

등록 : 2018.02.06 12:19
수정 : 2018.02.06 14:41

[6ㆍ13 TK 출사표] 윤옥식 전 영주시의원 영주시장 도전

등록 : 2018.02.06 12:19
수정 : 2018.02.06 14:41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영주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

윤옥식 전 영주시의원

윤옥식(55ㆍ더불어민주당) 전 영주시의원은 6일 영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학생운동 시절 동지였던 586세대 정부 실세들이 영주에 예산폭탄을 내려 주도록 하겠다”며 영주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윤 전 시의원은 “끝을 모르고 추락하는 위기의 영주를 만든 모든 원인은 한나라-새누리-자유한국당으로 이어지는 일당 독주의 정치지형에 있다”며 “촛불 시민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영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그는 ▦판타시온리조트에 국책사업인 국가치매연구센터 유치 ▦영주댐 존속여부 용역 및 내성천의 세계문화유산 지정 ▦중학교까지 학교의무급식 지원 ▦보조금 투명집행 및 공무원 축제∙행사 동원 금지 ▦베어링클러스터 산업단지 조기 조성 ▦재래시장 상인들과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형태로 공영시장 조성 등을 공약했다.

윤 전 의원은 영주 중앙고, 서강대를 졸업하고 2002~2006년 영주시의원, 문재인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영주시 공동위원장을 지냈으며 참사랑노인복지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윤옥식 전 의원이 영주역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모습. 윤옥식 페이스북

윤옥식 전 영주시의원이 노인복지시설에 쓸 김장을 담고 있다. 윤옥식 페이스북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짜오! 베트남] 은행 문턱 높아... 연이율 400%에도 전당포 찾는 사람들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