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4.18 04:40

30년 지용제 내달 서울·옥천서 잇따라 열려

등록 : 2017.04.18 04:40

문학 작가와 옥천문화원 임원들이 30주년 지용제 포스터와 엠블럼을 담은 그림판을 들고 17일 정지용 생가를 찾았다. 한 가운데 두루마기 차림이 밀랍 인형으로 생전 모습을 재현한 정 시인, 그 왼쪽에서 포스터를 들고 있는 이는 나태주 시인, 정 시인의 오른쪽은 김창룡 옥천문화원장. 옥천문화원 제공

‘향수’의 정지용(1902∼1950)시인을 기리는 지용제가 30주년을 맞아 서울 나들이에 나서는 등 다채로운 행사를 선보인다. 옥천문화원은 올해 지용제를 다음달 19~21일 옥천군 옥천읍 지용 생가와 지용문학공원 일원에서 연다고 17일 밝혔다.

주제는 지용제 개최 30주년을 맞아 ‘詩끌벅적 감동 30년’으로 정했다.

올해는 본 행사에 앞서 서울 나들이 행사를 마련했다. 지용제를 전국적으로 홍보하기 위해서다. 내달 1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서울 행사에서는 정지용문학상, 정지용 신인문학상을 시상하고 역대 지용문학상 수상 작품을 모은 작품집 발간 기념식이 열린다. 이 자리에는 대중가요 ‘향수’를 불러 히트시킨 성악가 박인수, 가수 이동원씨가 참석해 축가를 불러줄 참이다.

지용제는 정 시인이 해금된 1988년 후배 문인 들이 서울 세종문회회관에서 첫 행사를 개최했다. 이후 정 시인의 고향인 옥천으로 무대를 옮겨 해마다 그의 생일(5월 15일)을 전후해 열리고 있다.

옥천문화원은 올해 행사장을 정 시인의 ‘향수’에 담긴 풍경처럼 연출하기로 했다. 옛 고향에서 볼 수 있는 음악다방과 이발소 등을 운영하고 길거리 관상쟁이 등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원 측은 오는 9월 중국 연변에서 열리는 ‘연변 지용제’준비도 착착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21회째를 맞는 이 행사에선 조선족 작가를 대상으로 ‘연변 지용문학상’을 시상하고 조선족 학생 백일장도 열린다.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은 “이번 지용제 서울 나들이가 정 시인의 문학 세계를 전국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딱딱한 문학 행사에서 벗어나 문학인과 시민들이 함께 어울리고 즐기는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당국 “북한서 3.4규모 지진”…폭발 여부에 혼선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