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2.13 20:00
수정 : 2017.02.13 20:00

그래미상 3개 부문 7관왕의 재즈거장 앨 재로 별세

등록 : 2017.02.13 20:00
수정 : 2017.02.13 20:00

미국 주간 타임지가 ‘역대 가장 위대한 재즈 가수’라 극찬했던 미국의 재즈 가수 앨 재로가 12일(현지시간) 오전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세.

재즈 가수로는 드물게 그래미상을 7차례 석권한 재로는 50년 이상 가수로 활동하며 재즈ㆍ팝ㆍ리듬앤드블루스(R&B) 등 각 부문에서 그래미상을 휩쓴 몇 안 되는 가수 중 하나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심혈관ㆍ호흡기 질환을 앓았던 재로는 지난주 탈진해 예정된 공연을 모두 취소하고 입원치료를 받던 중 숨을 거뒀다. 재로는 숨지던 날 오전만 해도 간호사에게 자신의 히트곡인 1980년대 TV드라마 ‘문라이팅’(Moonlighting)의 동명 주제곡을 불러줄 만큼 잠시 호전됐지만,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했다.

재로는 1940년 위스콘신 주 밀워키에서 목사인 아버지와 교회에서 피아노를 연주한 어머니에게서 태어났다. 재로는 어렸을 때부터 늘 노래를 했지만, 평소에는 상담사로 일하며 재즈를 연주해오다 첫 정식 음반은 35세가 돼서야 냈다.

1981년 음반 ‘브레이킨 어웨이’(Breakin’ Away)의 ‘우리는 함께 이 사랑에 빠졌어요’(We're in This Love Together), 1985년 마이클 잭슨, 퀸시 존스 등 미국 팝스타들과 함께한 ‘위아더월드’(We Are the World) 등이 대표적인 히트곡이다. 마침 재로가 세상을 떠난 날은 제59회 그래미상 시상식이 열린 날로, 시상식에서는 추모사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태무 기자abcdef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