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3 17:28

넥센 이장석 대표 패소, 대법 “지분 넘겨라”

등록 : 2018.01.13 17:28

넥센 이장석 대표/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이장석 대표가 지분분쟁에서 패소했다.

대법원은 13일 이장석 서울 히어로즈 대표와 재미동포 사업가인 홍성은 레이니어 그룹 회장의 지분 분쟁에서 홍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이에 따라 이 대표는 홍 회장에게 구단 지분 40%인 16만4천주를 양도해야 한다.

넥센의 주인이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 2008년 이 대표는 현대 유니콘스 인수 과정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낼 가입금(120억원)이 부족하자 홍 회장에게 투자를 제의했다. 홍 회장은 두 차례에 걸쳐 10억원씩 총 20억원을 지원했다.

문제는 이 자금의 성격이 단순 대여금이냐, 지분 양도를 전제로 한 투자금이냐를 놓고서 불거졌다. 이 대표는 '단순 대여금이며 주식 양도 계약은 없었다'고 주장했고, 홍 회장은 '지분 40%를 받는 조건으로 투자했다'고 맞섰다.

대한상사중재원은 2012년 12월 서울 히어로즈 측이 제기한 홍 회장의 주주 지위 부인 중재 신청을 각하하고 "홍 회장에게 지분 40%에 해당하는 주식 16만4천주를 양도하라"고 판정했다.

이 대표는 이에 불복해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과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홍 회장의 승소로 마무리됐다. 판결에 따라 이 대표는 구단 지분을 홍 회장에게 넘겨줘야 한다.

2016년 서울 히어로즈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분의 67.56%인 27만7천주를 보유하고 있다. 2대 주주인 박지환씨가 10만주(24.39%), 조태룡 전 단장(현 강원FC 대표)이 2만주(4.88%), 남궁종환 부사장이 1만3천주(3.17%)를 갖고 있다. 가장 많은 지분을 갖고 있는 이 대표가 경영권 방어에 실패하면 넥센의 주인이 바뀔 수 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적다툼에 죽음까지… 4526일 만에 눈물의 복귀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비핵화 공조 유지 재확인”
7월 최악 폭염, 주말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계엄령 문건 수사 본격화…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이번주 소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