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7.08.13 12:07
수정 : 2017.08.13 13:44

‘이완영 의원 위증교사’ 의혹 제기 노승일 무혐의

검찰 "노승일 주장 허위라는 구체적 증거 없다"

등록 : 2017.08.13 12:07
수정 : 2017.08.13 13:44

허위사실이 포함된 언론 인터뷰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지난 11일 명예훼손 혐의로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고소 당한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언론 인터뷰에서 “이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 국회 청문회를 앞두고 K스포츠 정동춘 전 이사장에게 전화해 ‘태블릿PC는 JTBC 절도로 하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가지고 다니는 것을 봤다는 취지로 언론과 인터뷰한 뒤, 청문회에서도 그런 문답을 주고 받자’고 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 전 부장은 해당 내용의 출처로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을 지목했다. 검찰은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박 전 과장을 불러 3자 대질신문을 하는 등 면밀한 조사 끝에 노 전 부장이 제기한 의혹이 허위라는 구체적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 의원은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이사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위증을 하도록 부탁하거나 지시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이 의원은 올해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드론쇼에 깜짝 콘서트,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
문 대통령 만난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운동, 문 정부ㆍ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 수도”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