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람 기자

등록 : 2017.08.13 12:07
수정 : 2017.08.13 13:44

‘이완영 의원 위증교사’ 의혹 제기 노승일 무혐의

검찰 "노승일 주장 허위라는 구체적 증거 없다"

등록 : 2017.08.13 12:07
수정 : 2017.08.13 13:44

허위사실이 포함된 언론 인터뷰를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지난 11일 명예훼손 혐의로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고소 당한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 언론 인터뷰에서 “이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 국회 청문회를 앞두고 K스포츠 정동춘 전 이사장에게 전화해 ‘태블릿PC는 JTBC 절도로 하고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가지고 다니는 것을 봤다는 취지로 언론과 인터뷰한 뒤, 청문회에서도 그런 문답을 주고 받자’고 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노 전 부장은 해당 내용의 출처로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을 지목했다. 검찰은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박 전 과장을 불러 3자 대질신문을 하는 등 면밀한 조사 끝에 노 전 부장이 제기한 의혹이 허위라는 구체적 증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 의원은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이사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위증을 하도록 부탁하거나 지시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이 의원은 올해 1월 노 전 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헌정파괴, 폭압적인 국회무력화 계엄령 시행 계획…내란음모죄 해당될까
‘종전선언’ 성과 없자… 문 대통령에 분풀이한 북한
‘친노 좌장’ 이해찬 전격 출마선언… 민주당 당권 판도 ‘출렁’
국정원, 문대통령에 첫 업무보고… “정보기관 본연의 2차 조직 개편 마무리”
마린온, 지난달부터 심한 진동 감지… 군 “사고 조사위에 외국전문가 추가”
여 “통상 문건과 다른 사실상 쿠데타”… 야 “국가전복 음모 어디에도 없어”
흑산 공항 ‘계속 심의’ 결정… 의견 못 좁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