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헌 기자

등록 : 2017.03.21 14:08
수정 : 2017.03.21 14:08

“제주 4ㆍ3의 완전한 해결 나서야”

등록 : 2017.03.21 14:08
수정 : 2017.03.21 14:08

제주도ㆍ의회ㆍ교육청 첫 공동기자회견

정부ㆍ국회에 4ㆍ3 과제 해결 촉구

21일부터 4월10일까지 희생자 추념기간 제69주년 제주4ㆍ3사건 희생자 추념일을 앞두고 제주도, 의회, 도교육청 등 도내 기관ㆍ단체가 한 목소리로 4ㆍ3의 완전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에 4ㆍ3희생자 배보상,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행방불명인에 대한 유해발굴 등을 공식 요구했다.

20일 제69주년 제주4ㆍ3사건 희생자 추념일을 앞두고 제주도, 의회, 도교육청, 4ㆍ3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이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ㆍ3의 완전한 해결을 촉구했다.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교육감, 4ㆍ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이문교 4ㆍ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ㆍ3실무위 부위원장은 21일 도청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지사와 의장, 교육감, 4ㆍ3유족회,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으로 4ㆍ3관련 기자회견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4ㆍ3은 3만명이 넘는 희생자를 낳은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으로, 4ㆍ3을 이야기하는 것마저 금기시됐던 어두운 시대도 있었지만 도민과 4ㆍ3유족의 노력으로 4ㆍ3특별법 제정,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공식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 4ㆍ3해결의 중요한 열매들을 맺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4ㆍ3 69주년을 앞두고 남은 과제 해결과 제주미래에 책임있는 기관과 단체장들이 함께 한자리에 모였다”며 “4ㆍ3은 과거사 해결과 국민통합을 위한 소중한 모범이 되고 있지만 희생자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인 유해 발굴 등 남은 과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이들은 또 “4ㆍ3에 대해 더욱 깊이 관심을 두고 함께 기억해준다면 어두웠던 과거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디딤돌로 승화될 것”이라며 “4ㆍ3은 아픔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시대로 가기 위한 대장정을 이미 시작했다. 이 여정에 도민과 국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4ㆍ3희생자 추념기간은 21일부터 4월 10일까지 20일간 이어지며, 제주 곳곳에서 4ㆍ3추념 행사가 열린다.

제주도는 지역별 위령제와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4ㆍ3평화인권주간을 운영하며, 도의회는 4ㆍ3특별위원회 운영을 통해 4ㆍ3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준비한다. 도교육청은 4ㆍ3평화인권교육 주간을 운영해 유족 명예교사 특별수업과 4ㆍ3유적지 현장체험학습 등을 진행하며, 자체 개발한 4ㆍ3교재를 도내외 학교에 배부해 올해 처음으로 활용한다.

내년 70주년 추념일을 앞두고 4ㆍ3단체와 시민단체 등 60여개 단체가 참여하는 ‘제주4ㆍ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구성됐으며, 조만간 70주년 범국민위원회도 출범할 예정이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검찰총장 힘 막강하면 법치 후진국”
[단독] 하성용, 文정부 출범 뒤 ‘친노 인사’ 영입하려다 무산
[오은영의 화해] “너 잘 되라고…” 사사건건 집착하는 부모님, 어쩌죠
[평창올림픽 200일]1박에 100만원…천정부지로 치솟는 평창 숙박비
27일 출범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시장 ‘메기’되나
[컴퍼니인사이드] ‘크림빵 신화’ SPC그룹, 이젠 서양 식탁 노린다
‘마타하리’ 한국 창작 뮤지컬인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