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석원 기자

등록 : 2017.06.11 18:55
수정 : 2017.07.01 19:46

[특파원 24시] ‘키즈위크’ 정책에 일본 직장인들은 냉소적 반응

등록 : 2017.06.11 18:55
수정 : 2017.07.01 19:46

방학기간 분산시켜 가족과 휴가

부모 휴가 어렵고 역차별 논쟁도

66%가 반대… 실험 성공 미지수

일본 도쿄역 앞 직장인들의 출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일하는 방식 개혁’과 쌍두마차인 ‘쉬는 방식 개혁’의 대표작으로 최근 ‘키즈위크(Kids-week)’ 구상을 내놓았지만 정책발표 초기부터 냉소적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키즈위크는 전국 공립 초ㆍ중등학교의 방학기간 일부를 학기 중으로 이동시켜 긴 연휴를 학교별로 다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요지다. 지난 2월부터 매월 마지막 금요일 오후 3시 이후 조기퇴근을 권장하는 ‘프리미엄 프라이데이’ 정책이 기업문화에 좀처럼 자리잡지 못하는 가운데 내년 도입을 표방한 키즈위크마저 야유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내놓은 키즈위크 정책은 여름ㆍ겨울방학 중 5일을 선택해 봄이나 가을 학기 중으로 옮겨 토ㆍ일요일과 합쳐 최대 9일간 연휴로 사용하고, 각 지자체별로 시기를 다르게 해 휴가를 분산시키겠다는 것이다. 관광 비수기인 봄ㆍ가을에 직장인들의 장기휴가를 장려하면서 소비진작과 지역경제 부흥을 꾀하겠다는 취지다. 정부 측은 부모가 아이의 스케줄에 맞춰 휴가를 갖도록 기업에 협력을 호소하는 한편, 교육계를 설득해 지방교육위원회가 장기휴가를 확보토록 노력 의무를 부여할 방침이다.

그러나 마이니치(每日)신문 등 일본 언론은 여행업계의 환영과 달리 여론은 대체로 회의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유는 가지각색이다. 아이의 방학에 맞춰 부모들이 휴가를 내면 아이가 없는 직원만 업무부담을 떠안는다는 불만부터 나온다. 아이없는 직원에 대한 역차별이란 주장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실제 검색사이트 야후재팬의 설문조사에선 11일 오전 현재 응답자 17만명 중 키즈위크를 반대한다는 의견이 66%에 달했고, 찬성은 22%에 그치고 있다. “휴일이 늘면 비정규직은 수입감소로 직결된다”, “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람은 현실적으로 공무원들뿐이다”, “아이들의 교육 리듬만 바뀌고 수업에 지장을 준다”, “육아만 성역화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다양한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본질적인 문제는 아이들에게 이전과 다른 시기에 방학이 생겨봤자 부모들은 쉽게 휴가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이다.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퇴근이 가능한 기업이 여전히 많지 않은데 정부가 나서 장기휴가를 장려한들 기업들이 쉽게 움직이긴 힘들다는 현실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만 방학을 맞게 되면 맞벌이 부모는 육아시설을 이용해야 해 부담이 더 커지는 셈이다.

급기야 일본 정부는 이달 중 내각관방에 ‘쉬는 방식 개혁 민관종합추진회의’를 설치하기로 했다. 휴일 분산과 유급휴가 촉진을 위한 캐치프레이즈와 로고까지 공모하고 국민운동 차원에서 접근한다는 계획이다. 정책 지지파들은 “키즈워크가 도입되면 휴가철 교통분산은 물론 직장에서 유급휴가 취득을 말하기 쉬워질 것”이라고 힘을 보태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년에 유급휴가 사용비율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작년 조사에선 사용률이 48.7%에 그쳐 키즈위크 실험 역시 성공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