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1.17 22:38

장필준이 지킨 뒷문, 1점 차 리드면 충분했다

등록 : 2017.11.17 22:38

장필준/사진=삼성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구원' 성공이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1점 차'를 지켜내며 승리를 따냈다.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에 나선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대만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아슬아슬한 1점 차를 잘 지켜내 승리를 놓치지 않았다.

이날 선발 임기영(KIA)은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두 번째 투수로 박진형(롯데)이 등판했다. 박진형은 8회 대타 친핀제와 양다이강을 각각 유격수 뜬공과 삼진으로 처리했다. 하지만 후속 천제셴을 볼넷으로 내보내고, 왕보룽에게 2루타를 맞아 2사 1·3루에 몰렸다.

위기의 상황에서 벤치는 마무리 카드를 일찍 뽑아 들었다. 마운드에 오른 장필준(삼성)은 상대 4번 타자 천쯔하오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승부 끝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9회에는 첫 타자 주위첸을 3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한 뒤 후속 쑤즈제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대타 린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뒤 마지막 타자 잔쯔셴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전날(16일) 대표팀은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불펜 난조로 아쉽게 패배를 당했다. 4-3으로 앞서고 있던 9회 마무리로 등판한 김윤동이 연속 볼넷을 내주는 등 위기를 자초했고, 뒤이어 오른 함덕주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허용하면서 승부가 연장으로 이어졌다. 7-4로 앞선 연장 10회말에는 함덕주가 동점 스리런을 얻어 맞은 데 이어 마운드를 이어 받은 이민호가 끝내기 안타를 맞아 7-8로 패했다.

하지만 이날은 장필준이 완벽한 호투로 대만 타선을 잠재우면서 1점 차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큰 손' kt-'작은 손' 한화? 입장 바뀐 겨울

출제위원, 210만원 더 받는다…포항지진에 따른 수능 연기 때문

한반도 지진 공포 확산, 몰라서 '폭풍후회'하는 지진 보험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린 방화문ㆍ막힌 비상구… 환자 안전은 여전히 뒷전
평화와 열정의 드라마… 막 내린 평창올림픽
국민 정서ㆍ미국 고려... 문 대통령, 김영철 예상보다 하루 앞서 면담
한국 썰매의 히딩크 “어차피 안 되잖아, 메달 생각 잊어라”
“은정이 금정이로 바꿀 걸” “영미는 개명 안 해요”
베일 벗은 갤럭시S9, 비주얼 소통시대 열다
중국인이 일본서 개발해 한국서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