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등록 : 2017.11.15 11:38
수정 : 2017.11.15 11:40

귀국한 MB “날이 춥다”

등록 : 2017.11.15 11:38
수정 : 2017.11.15 11:40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15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기자들의 질문에 미소로 답을 대신하고 있다. 영종도=류효진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15일 귀국했으나 검찰 수사 등 관련 질문엔 입을 닫았다. MB는 2박 4일 간의 바레인 일정을 마치고 이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이날도 공항에는 취재진이 몰렸으나 MB는 묵묵부답이었다. 보수 통합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도 “날이 추운데…”라는 말로 답변을 갈음했다.MB는 조해진 전 의원 등 옛 친이계 인사들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의 부작용을 우려하며 보수야권이 하나가 돼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공항에선 검찰 수사와 관련한 질문도 나왔지만 MB는 답하지 않고 차에 올랐다. 앞서 MB는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직전 기자들을 만나 “지난 6개월 적폐청산이란 명목으로 하는 걸 보면서 이게 과연 개혁인가, 감정풀이나 정치보복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MB의 측근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기자들에게 “(MB가) 오늘은 따로 하실 말씀이 없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수석에게도 취재진이 몰렸지만 그도 “할 말이 없다”, “가야 한다”고 말한 뒤 공항을 떴다.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의혹과 관련해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임관빈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구속된 데 이어 김태효 전 대외전략기획관도 검찰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기다 국가정보원의 방송장악, 좌파퇴출 공작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이 전 수석도 수사망에 올라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특활비ㆍ공천개입’ 징역 8년 추가… 국정농단 포함 32년형
靑 “계엄문건, 계엄해제 의결에 한국당 불참해 정족수미달 계획”
박원순 시장, 한 달 거주할 옥탑방 공개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늦은 밤 빈집에서 발생한 화재, 범인은 고양이?
[줌인뉴스] “맘카페 갑질 더는 못 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