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7.09.12 15:18
수정 : 2017.09.12 17:55

중학생 집단폭행 정부합동 TF 구성.. 관련법 개정 검토

등록 : 2017.09.12 15:18
수정 : 2017.09.12 17:55

김상곤(오른쪽 두 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과 관련해 1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 긴급 간담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부산, 강원 강릉, 충남 아산에서 잇따라 발생한 ‘중학생 집단 폭행사건’의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소년법 등 관련법 개정도 검토에 나선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 긴급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이효성 방통위원장, 이철성 경찰청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청소년 집단 폭행사건의 심각성과 대응책을 점검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종합대책 필요성이 언급됐다.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최근 발생한 청소년 집단폭행 사건은 청소년 범죄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잔혹하다”며 “관계부처 및 전문기관이 함께 TF를 꾸려 학교 안팎의 위기 학생ㆍ청소년 비행을 예방하고,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한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잇따르는 소년법 폐지 및 개정 청원과 관련, 박상기 장관은 “형법ㆍ소년법 개정은 법체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법 개정 필요성뿐만 아니라 연령의 적절성, 형량의 상한선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은 지방청 별로 학교폭력 사건 수사 진행상황을 전수 조사하고, 내주 예정된 학교폭력 집중 신고 기간 동안 각 학교와 협력해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김 부총리는 “지금까지 발생한 폭행사건들의 성격을 면밀하게 파악하고, 부처별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관련 정책의 문제점과 한계를 정확하게 분석해 미비점을 발굴ㆍ보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청탁금지법 1년] 청렴문화 기폭제 ‘3ㆍ5ㆍ10’ 규정… 농수축산업계는 고통 호소
민주당 “MB맨 불러라” 한국당 “文 정부 인사ㆍ안보 참모 나와라”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제멋대로 고금리 증권사 신용융자대출, 19년 만에 손본다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