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구 기자

등록 : 2017.04.19 17:47
수정 : 2017.04.19 17:47

트럼프 “시진핑, 한국은 中의 일부였다고 하더라” 논란

등록 : 2017.04.19 17:47
수정 : 2017.04.19 17:47

미중 정상회담 대화 전한 인터뷰 중 발언

美 언론 “한국인 분노하게 할 것” 지적

정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 일축

6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악수를 하고 있다. 웨스트 팜비치=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7일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눈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 중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하더라”고 한 발언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문제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 당시 나온 것으로 내용 전문이 19일 공개되면서 두 정상의 잘못된 역사인식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인터뷰 전문에 따르면 해당 발언은 회담 둘째 날인 7일 한중간 역사를 설명한 시 주석과의 대화 내용을 트럼프 대통령이 묘사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시 주석이) 한중 간 수천년 역사를 이야기했는데 전쟁이 많았다고 했다”고 전한 뒤 “이 때 한국은 ‘북한’이 아니라 한반도 전체를 의미하는 것으로 ‘한국이 사실상 중국의 일부였다(Korea actually used to be a part of China)’고 했다”고 말했다. 한국을 마치 중국의 속국처럼 묘사한 이 언급은 비록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통해 나왔지만, 정황상 시 주석이 먼저 말했을 수 있다. 그가 한중간 수천년 역사를 설명하며 대북 영향력을 발휘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상대하기가) 쉽지 않겠다”고 판단한 점에서 시 주석의 그릇된 역사관이 반영됐다는 지적이다.

두 사람 중 누가 이 발언을 먼저 했는지, 아니면 통역상 오류인지는 불분명하다. 다만 인터뷰 공개로 동아시아 역사에 대한 트럼프의 무지가 드러났다는 비판도 팽배하다. 미 온라인 경제뉴스매체 쿼츠는 이날 “명백히 부정확하며 한국이 중국에 종속적이라는 극단적 주장을 옹호하는 발언”이라며 “한국인들을 분노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중국 공산당 주도로 진행된 국가주의 역사 프로젝트 하나로 나온 얘기를 시 주석이 말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황경문 남캘리포니아대 역사학과 교수의 말을 인용한 뒤 트럼프가 동아시아 역사 문제에 식견이 없다는 점을 추론케 한다고 평했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라는 것은 국제사회가 인정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왕구 기자 fab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